2018.02.14 (수)

  • -동두천 4.3℃
  • -강릉 6.7℃
  • 흐림서울 5.2℃
  • 구름조금대전 7.2℃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8.4℃
  • -고창 8.9℃
  • 맑음제주 12.0℃
  • -강화 5.9℃
  • -보은 -1.4℃
  • -금산 6.4℃
  • -강진군 8.1℃
  • -경주시 9.0℃
  • -거제 9.1℃
기상청 제공

우유 주 2회 이상 마시면 대사증후군 위험 감소

대전보훈병원 최대혜 연구팀 성인 5천500여명 분석 결과
우유 섭취 많을수록 대사증후군 5대 지표 진단율 낮아져


흰 우유를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은 우유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30% 가까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대전보훈병원 가정의학과 최대혜 전문의팀이 19~65세 성인 5천553명을 대상으로 우유 섭취와 대사증후군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을 우유 비섭취 그룹, 저지방 우유 주 2회 섭취 그룹, 일반 우유 2회 이상 섭취 그룹으로 나눴다. 일반 우유 섭취 그룹은 2천298명(44.0%), 저지방 우유 섭취그룹은 844명(14.7%), 우유 비섭취 그룹은 2천411명(41.3%)이었다.
그 결과 대사증후군의 5대 지표 중 하나인 복부비만 진단율은 우유 비섭취 그룹(24.5%)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0.0%)보다 높았다. 공복혈당장애 진단율도 우유 비섭취 그룹(32.1%)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3.4%)보다 높게 나타났다. 고(高)중성지방혈증 진단율도 우유 비섭취 그룹(33.8%)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6.1%)보다 높았다. 저(低)HDL 콜레스테롤혈증 진단율은 우유 비섭취 그룹(33.2%)이 일반 우유 섭취 그룹(26.6%)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연구팀은 전체적인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우유 비섭취 그룹이 23.3%로 일반 우유 섭취 그룹(16.1%)보다 약 1.5배 높았으며 저지방 우유 섭취 그룹(17.6%)보다는 1.3배 높았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40~64세 연령대에서 일반 우유 섭취 그룹이 우유 비섭취 그룹보다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0.8배 정도였으나 저지방 우유 섭취 그룹에선 통계적으로 뚜렷한 차이가 없었다”며 “우유가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낮추는 것은 우유에 풍부한 칼슘이 에너지 대사에 작용하기 때문이라는 설이 유력하다”고 밝혔다.




“스톨도 동물복지다” 스톨과 군사 등 사육방식에 따라 모돈이 받는 스트레스는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히려 군사 사육시 합사에 따른 스트레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스톨 사육제한을 통해 동물복지를 도모하겠다는 정부 방침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한별팜텍 김동욱 수의사는 지난 12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의 동물복지형 사육방안 마련 회의에서 ‘임신군사로 전환-필요성과 주의할 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김동욱 수의사는 “스트레스 호르몬 농도, 비정상적 행동, 생산성 등 모돈의 스트레스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요소를 비교한 각종 해외 연구결과를 확인한 결과 스톨과 군사의 차이가 없었다”며 “다만 임신기간 전반에 걸친 실험 과정에서 합사의 영향으로 판단되는 군사 사육 모돈의 스트레스 레벨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모돈으로 하여금 사육방식을 선택토록 한 해외 연구에서는 85~90%가 하루 중 대부분을 스톨에서 보냈고, 일부 서열 상위의 개체만이 군사를 선택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미국수의사회와 양돈수의사회에서는 스톨과 군사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둘 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