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4.6℃
  • -강릉 -1.9℃
  • 맑음서울 -5.3℃
  • 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0.0℃
  • 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1.6℃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3.3℃
  • -강화 -5.8℃
  • -보은 -3.6℃
  • -금산 -3.5℃
  • -강진군 -1.0℃
  • -경주시 0.5℃
  • -거제 -0.5℃
기상청 제공

<이슈>등급정산제 고민 농가해법은

“출하체중 관리…1등급 이상 80% 가능”


서종태 단장, 브랜드농 출하 35만두 분석
생체중 104~126kg 출하시…생산성 무관
약 107~121kg 맞추면 1+등급 60%까지 
두당 최대 4만9천500원 농가수익↑ 기대


박피도축 중단이후 등급정산제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그 도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적용시 수취가격이 떨어질 것이라는 막연한 불안감이 양돈농가들 사이에 적지 않은 상황. 실제로 일부이긴 하나 등급정산제로 변경 이후 수취가격이 줄었다며 지급률 정산제로 되돌아갈 것을 요구하는 사례도 전해지고 있다.
이처럼 등급정산제가 불안하거나 수취가격이 떨어진 농가들은 지급률 정산제를 고집하기에 앞서 출하체중 관리부터 시도해 보면 어떨까.


◆ 작년 브랜드농 출하돈 분석
부경양돈조합 서종태 계열화사업 단장에 따르면 출하체중만 철저히 관리한 상태에서 등급별 정산이 이뤄져도 지난해 돼지평균가격 기준 두당 최대 4만9천500원의 수익을 더 올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해 부경양돈조합 100여 브랜드농가가 출하한 35만두의 출하체중과 수취가격을 분석한 결과다.
지난 4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의 제1차 유통위원회에 참석한 서종태 단장은 이러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출하체중만 맞춰도 상위등급 출현율을 크게 올릴수 있다”고 밝혔다.
우선 도체중이 83~92kg, 즉 생체중 환산(탕박기준 지육률 77% 적용)시 약 107~121kg으로 맞춰 출하를 할 경우 1+등급 출현 가능성을 60%까지 끌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출하체중 관리가 너무 어렵다는 농가는 보다 범위를 넓혀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서종태 단장은 도체중 80~97kg(생체중 약 104~126kg) 구간의 돼지만으로 출하할 경우엔 1등급 이상 출현율 80%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참고로 지난해 국내 양돈농가들의 등급별 출현율은 1+등급이 29%, 1등급 34.8%를 각각 기록하면서 상위등급 출현율이 평균 63.8%에 그쳤다.


◆ “등급핵심 체중·등지방”
이처럼 출하체중 관리가 이뤄지고, 여기에 등급정산제로 돼지값을 수취할 경우 농가소득은 큰폭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게 서종태 단장의 분석이다.  
지난해 돼지가격을 기준으로 1+등급과 2등급의 가격이 두당 4만9천500원, 1+등급과 1등급은 1만2천200원의 차이를 각각 보였다. 서 단장의 분석대로 라면 생산성과 관계없이 같은 농장이라도 돼지 출하체중에 따라 수취가격이 크게 벌어질 수 밖에 없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서종태 단장은 이에 대해 “돼지 도체등급의 핵심기준은 체중과 등지방 두께”라며 “농가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출하체중 관리가 이뤄질 경우 등지방두께 역시 상대적으로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있는 확률이 그만큼 높아지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박피작업이 중단된 지금, 등급정산제를 기피하기 보다 출하체중 관리를 통해 수취가격을 높일수 있는 농장경영 전략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라는 지적이다.   


◆ 작은 규모일수록 유리
이럴 경우 돼지고기 규격이 균일화 되면서 육가공업계의 경쟁력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주목할 것은 출하체중 관리가 ‘선별출하’라는 방법으로도 가능하다는 점이다. 규모가 작은 농장일수록 더 쉽게 접근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모돈 200두 이하 사육규모 농장을 중심으로 등급정산제 기피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현실에서 출하체중 관리가 등급정산제 조기정착을 위한 또다른 해법이 될 지 두고볼  일이다.


올해도 한우송아지 대란 재현되나 상반기 한우송아지 대란이 올해도 반복될까? 이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지난해 상반기 한우송아지는 심각한 수급불균형으로 두당 400만원을 호가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송아지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면서 시장에는 10개월 넘은 중소가 송아지로 팔리는 기현상이 심심치 않게 발생했고, 웃돈을 주고도 송아지를 구하지 못한 비육농가들은 빈축사로 몇 달을 그냥 보내야 했다. 가축시장을 운영하는 축협의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부족한 출장두수 때문에 소를 구하려 동분서주해야 했고, 지나치게 높은 가격으로 인한 시비, 개월령 둔갑 등으로 인한 문제, 소를 구하지 못한 농가들의 푸념까지 고스란히 담당직원들이 떠안아야 했다. 한 축협담당직원은 “작년 상반기 생각하면 지금도 고개를 저을 정도다. 장이 열리지 않는 날은 소를 구하기 위해 전화통을 붙들고 살아야 했고, 장이 열리는 날은 과열 경쟁으로 인한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 송아지가 부족해 생기는 일이니 직원들이 어찌할 수 없음에도 결국 농가들의 불만은 우리 몫 이었다”고 말했다. 한 한우비육농가는 “장이 설 때마다 송아지 값이 올랐다. 이번 장에 200만원이던 것이 다음 장에서는 250만원이 됐고, 그 다음



가금생산자단체 “AI 자극적 보도 자제를” 가금생산자단체들이 일부 언론의 과장된 보도로 인한 가금산물의 소비 급감을 우려하고 있다. 가금생산자단체(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오리협회)들은 전국의 가금사육농가와 방역당국이 AI 확산 방지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중임에도 불구, 일부 언론들이 AI 인체감염 가능성 등을 거론하며 자극적인 보도를 하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켜 가금산물의 소비침체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가금류와 함께 생활하면서 밀접하게 접촉, AI의 인체감염 사례가 있었던 중국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축사 내에서 외부환경과 차단해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어 인체감염 우려가 없다”며 “실제로도 국내에 AI 처음 발생한 후 14년 동안 국내 AI의 인체감염 사례는 단 한건도 없다”고 피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I 인체감염 가능성에 대한 부정확한 보도로 인해 국민의 불안감이 커져 가금산물의 소비급감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라고 토로했다. AI 인체감염은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가금류나 감염된 가금류의 배설물에 오염된 환경과 호흡기와의 밀접한 접촉이 원인이 될 수 있으나 닭고기, 오리고기, 계란의 섭취가 그 원인은 아니라는 것. 또한 우리 정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