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7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축산물 자급률 갈수록 뚝뚝…조사료 안정세 그나마 위안

기후 따른 작황 양호…의욕적 정책 뒷받침도 큰 힘
지난 5년간 완만한 상승…내년 쌀생산조정제 호재

FTA 이후 수입축산물이 야금야금 우리 식탁을 꿰차오고 있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불과 5~6년 전만 해도 40~50%를 넘나들던 쇠고기 자급률은 지난해 40%선을 내주고 말았고, 우유 자급률도 올해 50%가 붕괴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돼지고기 자급률은 80%대를 10년 이상 쭉 유지해 오다가 최근 수년간은 70%대에 머물고 있다.
그나마 닭고기와 계란이 각각 지난해 80%대, 90%대 자급률을 유지하며, 국내산 축산물의 체면치레를 하고 있다.
하지만 AI, 살충제 계란 파동 등을 겪으면서 이 역시 수입 축산물에 상처입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게다가 앞으로 FTA 관세가 더 낮아지게 되면 자급률은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자급률 하락 위협에 대해 축산업계에서는 결국 국제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국내 축산업이 살 길이라고 설명한다.
그 핵심 중 하나는 조사료다.
배합사료 원료 등을 거의 다 외국에 의존하는 실정에서 조사료마저 외국에 기대게 된다면 국내산 축산물이 따라잡을 국제경쟁력은 없을 것이라는 절박함에서다.
‘식량주권, 식량안보’라는 관점에서도 조사료를 외국에 맡길 경우, 자칫 그들 나라 작황 등에 따라 우리 축산 기반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
다행히 조사료 자급률은 지난 2012년 80.1%, 2013년 80.4%, 2014년 81.3%, 2015년 81.0%, 2016년 80.0% 등으로 안정적 그래프를 그려오고 있다.
여기에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줄곧 펼쳐 온 국내산 조사료 생산·이용 활성화 정책이 한몫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98년 이후 ‘조사료 생산 기반 확충 사업’을 지속 시행해 오고 있다.
이를 통해 사일리지 제조비, 종자·볏짚, 초지(보완), 기계장비(경영체·농가) 등을 지원, 양질의 조사료 생산을 돕고 있다.
아울러 가공유통·품질관리에 힘을 보태 탄력을 붙였다.
또한 전문 생산단지(규모화, 집단화, 집약화)를 조성해 조사료의 안정공급망을 확충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과 더불어 올해는 국내산 조사료 작황이 양호해 그 생산·이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의 경우 파종·수확 시기에 닥친 잦은 강우 탓에 조사료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어야만 했다.
특히 내년에는 쌀생산조정제 시행이 더해져 국내산 조사료 자급률이 한층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생존권 흔드는 ‘탁상머리’ 대책 철회를” 정부의 ‘계란 산란일자 표기 법제화’와 ‘식용란선별포장업 신설’ 추진에 전국 양계농민과 계란유통인들이 “계란안전에는 실효성도 없이 산업에 혼란만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와 한국계란유통협회(회장 강종성)는 공동으로 지난 25일 오후 2시 청주 오송 소재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계란 산란일자 표기 법제화’와 ‘식용란선별포장업 신설’ 철회요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에는 양계농가 및 계란유통인 약 3천여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정부가 계란안전 대책과 관련해 일선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식약처는 산업기반의 현실을 감안하지 않은 채 ‘산란일자 표기 법제화’와 ‘식용란선별포장업 신설’을 내세우면서 소비자 및 양계산업 모두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려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란 난각에 산란일자 표기가 불가능한 이유로는 ▲정확한 산란일자 확인불가 ▲콜드체인시스템(냉장유통) 미설치 및 설치불가 ▲산란일자 표기로 인한 소비자 혼란 초래 ▲산란일자 표기 국가 전무 ▲AI 등 방역대책 무력화 ▲수요·공급에 맞는 생산기반 조성 미비 ▲난각 마킹 기술문제 등을 꼽았다. 또한 식용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