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미생물 위해평가로 식품사고 차단

숙명여대 위해분석센터 워크숍서 중요성 부각


식품 등에 존재하는 위해요소(식중독균) 발생 확률을 보다 세밀하게 분석하는 미생물 위해평가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부각되고 있다.
이에 숙명여대 위해분석센터(센터장 윤요한 교수)는 지난달 29일 숙명여대에서 미생물위해평가 학술 워크숍<사진>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미생물학적 위해평가를 수행하기 위한 단계 중 하나인 노출평가에서 예측모델 개발의 이론과 실습이 진행됐다.
발표자로 나선 숙대 위해분석센터 이수민 박사는 ‘미생물 위해평가 기초 이론’을 통해 “예측미생물학은 세균이 식품에 오염돼 있을 경우, 예측모델을 활용해 유통 및 보관 중의 온도변화 조건에서 세균수의 변화를 계산하고, 미생물 위해평가 수행 시 섭취 시점의 최종오염도를 계산할 수 있다”며 “실험하지 않은 환경조건에서의 세균수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것으로 누구나 2시간 교육을 받으면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실습을 맡은 위해분석연구센터 이희영 박사는 “위험성을 확인하고, 위험성 결정 및 노출평가 결과 등을 토대로 위해도를 산출해 현 노출수준이 건강에 미치는 위해영향 발생 가능성을 판단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요한 교수는 “예를 들면 자연치즈를 섭취했을 때 시뮬레이션을 통해 해당 식중독 세균에 대해 1일 1인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추정할 수 있다”며 “최근 식품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만큼 도축장, 가공장 등도 자유로울 수 없다. 미생물 위해평가를 사전에 하게 되면 위생으로 인한 식품사고에 대한 손실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판매장 관리 효과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이 미생물 위해평가는 상온에 보관돼 있는 달걀 등과 유통채널이 많은 식육의 미생물에 대한 체크를 통해 축산식품에 대한 안전에 대한 검증을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청계광장 한우직거래장터 이유 있는 ‘대박’ 한우자조금이 명절 전에 개최한 청계광장 한우할인판매<사진>가 ‘대박’이 났다. 서울 청계광장에서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진행된 이번 한우직거래 장터에서 총 4억2천만원 이상의 한우고기가 팔려나갔다. 하루 평균 1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셈이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민경천 위원장은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다양한 부분에서 철저히 준비한 것이 잘 들어맞았다”고 말했다. 자조금은 장소섭외부터 철저히 준비했다. 청계광장에서 행사를 하기 위해서는 2달 전에 미리 날짜를 잡아 선착순으로 서울시에 접수해야 한다. 이마저도 서울시의 자체행사가 잡히면 뒤로 밀리게 된다. 자조금 사무국 직원들은 명절 직전을 잡기위해 미리 접수를 한 것은 물론이고 서울시 담당공무원을 만나 행사의 취지를 설명하고 설득하는 과정도 거쳤다. 명절연휴와 겹쳐 날짜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그냥 되는 것이 아니었다. 6년간 쌓아온 노하우도 한몫했다. 한우자조금이 명절 전에 한우직거래장터를 개최한 것은 올해로 6년째다. 그간 쌓아온 데이터를 활용한 것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한우자조금 김정환 차장은 “지난 행사를 통해 축적한 부위별 판매실적을 데이터화한 것을 행사 전에



“합의없는 산란일자 표기<난각> 용납 못해” 산란계농가들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축산물의 표시기준(산란일자 표기)’ 행정예고에 반대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 대한양계협회 채란위원회(위원장 남기훈)는 지난 10일 대전 유성소재 라온컨벤션에서 개최된 월례회의<사진>에서 정부의 규제 일변도 정책때문에 농가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 조속한 시일 내에 대규모 궐기대회를 진행하기로 의결 했다. 위원회는 “정부가 AI 발생과 계란 살충제 검출 등의 원인을 농가에만 전가시키고 각종 규제·제도를 강화하고 있어 채란산업의 근간이 흔들리게 될 수 있는 위기에 처했다”라며 “또한 이번에 식약처가 행정예고한 ‘축산물의 표시기준’에 따른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는 말도 안된다. 농가들의 의견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산란계농가들은 ▲정확한 산란일자 확인불가 ▲콜드체인시스템(냉장유통)미설치 및 설치불가 ▲산란일자 표기로 인한 소비자 혼란 초래 ▲산란일자 표기 국가 전무 ▲AI등 방역대책 무력화 ▲수요·공급에 맞는 생산기반 조성 미비 ▲난각 마킹 기술문제 등을 이유로 계란 난각에 산란일자 표기가 불가능 하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축산물의 표시기준 개정안은 반드시 철회돼야 하고, 진정으로 안전한 계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