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17.8℃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pH 높은 유산균 발효유 제품 만들어야”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팀 “pH 낮은 액상발효유 치아 손상 일으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유산균 발효유(요거트) 생산 시 pH가 높은 유제품 생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연세대학교 치대 예방치과학교실팀이 시판 중인 유산균발효유 185종을 수거해 액상발효유·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드링크 타입 농후 발효유 등 세 종류로 나눈 뒤 각 종류별 치아 부식 능력을 평가한 결과 액상발효유가 치아 손상을 가장 심하게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유산균발효유는 무지유고형분(solid-not fat) 함량에 따라 액상발효유(3.0%)와 농후발효유(8.0%)로 분류되며 농후발효유는 다시 떠먹는 스터드 타입과 마시는 드링크 타입으로 구분된다.
연구팀은 유산균발효유 세 종의 pH를 측정했다. pH 검사 결과 액상발효유군이 3.55, 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가 4.09, 드링크 타입 농후발효유가 4.17을 기록했다. pH가 낮을수록, 즉 산성이 강할수록 치아 부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유산균 발효유는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유산 뿐만 아니라 과즙·구연산의 첨가로 pH가 낮아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소의 이빨을 용기에 담고 여기에 세 종류의 유산균발효유와 생수 등 네 종류의 음료를 각각 2시간 동안 넣은 후 소 이빨 표면의 경도에 어떤 변화가 나타났는지를 살폈다. 그 결과 액상발효유에 담겼던 소의 이빨 경도가 가장 많이 약해졌으며, 생수에 담갔던 소의 이빨에서는 표면 경도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유산균 발효유 섭취 시 치아표면의 치아부식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제조회사는 좀 더 pH가 높고 치아표면 손상이 적은 제품개발에 나서야 한다”며 “소비자도 치아 부식 위험도가 낮은 유산균발효유를 골라 섭취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치과의사들도 “건강을 위해 우유 및 유제품을 섭취하는 것은 좋지만 치아건강을 위해 섭취 후 꼭 양치질을 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