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3.8℃
  • -강릉 11.8℃
  • 서울 18.1℃
  • 흐림대전 22.2℃
  • 대구 24.1℃
  • 흐림울산 20.2℃
  • 박무광주 20.8℃
  • 흐림부산 19.7℃
  • -고창 20.4℃
  • 제주 24.1℃
  • -강화 14.9℃
  • -보은 22.3℃
  • -금산 22.1℃
  • -강진군 19.4℃
  • -경주시 15.3℃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pH 높은 유산균 발효유 제품 만들어야”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팀 “pH 낮은 액상발효유 치아 손상 일으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유산균 발효유(요거트) 생산 시 pH가 높은 유제품 생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연세대학교 치대 예방치과학교실팀이 시판 중인 유산균발효유 185종을 수거해 액상발효유·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드링크 타입 농후 발효유 등 세 종류로 나눈 뒤 각 종류별 치아 부식 능력을 평가한 결과 액상발효유가 치아 손상을 가장 심하게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유산균발효유는 무지유고형분(solid-not fat) 함량에 따라 액상발효유(3.0%)와 농후발효유(8.0%)로 분류되며 농후발효유는 다시 떠먹는 스터드 타입과 마시는 드링크 타입으로 구분된다.
연구팀은 유산균발효유 세 종의 pH를 측정했다. pH 검사 결과 액상발효유군이 3.55, 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가 4.09, 드링크 타입 농후발효유가 4.17을 기록했다. pH가 낮을수록, 즉 산성이 강할수록 치아 부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유산균 발효유는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유산 뿐만 아니라 과즙·구연산의 첨가로 pH가 낮아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소의 이빨을 용기에 담고 여기에 세 종류의 유산균발효유와 생수 등 네 종류의 음료를 각각 2시간 동안 넣은 후 소 이빨 표면의 경도에 어떤 변화가 나타났는지를 살폈다. 그 결과 액상발효유에 담겼던 소의 이빨 경도가 가장 많이 약해졌으며, 생수에 담갔던 소의 이빨에서는 표면 경도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유산균 발효유 섭취 시 치아표면의 치아부식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제조회사는 좀 더 pH가 높고 치아표면 손상이 적은 제품개발에 나서야 한다”며 “소비자도 치아 부식 위험도가 낮은 유산균발효유를 골라 섭취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치과의사들도 “건강을 위해 우유 및 유제품을 섭취하는 것은 좋지만 치아건강을 위해 섭취 후 꼭 양치질을 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을 모은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