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튼튼한 축산…건강한 대한민국

농촌경제 주도 축산, 국민 主食산업 확고히
산업적 가치·위상 높지만 국민적 공감 결여
축산인 기본에서 바로설 때 축산기반 탄탄

축산업은 농촌경제를 견인하는 산업으로 자리한 것은 물론이고 농업농촌을 지키는 든든한 효자산업임은 두 말할 나위없다. 생산액만 살펴봐도 단번에 축산업 위상을 알아차릴 수 있음이다.
지난 2015년 농림업 생산액 46조8천909억원 중 축산업 생산액은 19조1천257억원으로, 무려 40%를 차지했다. 임업을 뺀 농업 생산액 44조5천188억원 가운데서는 43%에 달했다. 생산액 상위 5위권 안에는  4개 축종이, 10위권에는 6개 축종이나 포진했다.
축산업이 특정품목·특정지역을 가리지 않고, 골고루 농촌경제에서 활약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음이 증명된 것이다.
이에 대해 축산업계는 축산업이 농촌경제를 지키는 원동력이면서 버팀목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하는 결과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렇다면, 앞으로 축산업 전망은 어떨까. 이 역시 축산 전문가 대다수는 ‘긍정’에 표를 던진다.
이들 전문가들은 축산물 중심으로 옮겨가고 있는 식문화 추세에 무게를 두며, 앞으로 축산업은 지속발전 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고지방, 저탄수화물 식단’ 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고무적이라고 진단한다.
아울러 IT·BT 등 첨단산업과 접목을 통해 축산업 생산성이 크게 개선될 수 있다며, 새로운 블루오션을 창출해 낼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전한다.
하지만 녹록치 않은 현실이 버티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여전히 육류유해론을 제기하는 '안티축산인'이 많고, 환경과 질병 문제에 따른 부정적 인식으로 ‘축사 건립 반대’ 등을 내건 플래카드도 심심찮게 보인다.
무허가축사는 축산인들을 벼랑 끝으로 몰아세우고 있고, 수입축산물 파고는 거세다.
최근에는 고병원성AI, 살충제 계란 파동 등을 겪으며 또 다시 축산업에 '비상등'이 켜졌다.
하지만 늘 그래왔듯이 축산인들은 이러한 위기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이겨낼 것으로 확신한다.
예를 들어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스스로 방역에 솔선수범하는 축산인 얼굴에서 ‘희망’이라는 등불이 활짝 타오르고 있다.
이 뿐 아니라 과거 나쁜 관행을 과감히 버리고 친환경, 안전, 웰빙, 세계화 등 새 트렌드에 보조를 맞추어 능동적으로 변화를 찾고 혁신하려는 축산 모습이 현장 곳곳에서 확인된다.
본지가 이번에 창간특집 주제로 '기본에서 리스타트 축산'을 잡은 것에는 초심으로 돌아가 더불어 사는 축산, 배려하는 축산, 선택받을 수 있는 축산, 튼튼한 축산 등을 통해 우리 축산이 국민사랑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간절한 바람이 담겨 있다. 


한우 수출, 물류비 등 제반 지원 강화를 한우수출조합협의회(회장 엄경익·횡성축협장)가 한우수출과 관련된 컨트롤타워 역할을 농협경제지주가 수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한 한우수출조합에 대한 물류비와 시장개척비 등 지원을 확대하고, 수출활성화를 위한 지도업무도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냉동육 수출과 관련해서는 수요자 요구에 따라 수출할 경우 도축 후 급속냉동 처리한 물량에 한해 문제를 삼아선 안 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한우수출축협 조합장들과 수출담당자, 한우광역브랜드 조공법인 대표자 등은 지난 18일 서울역 공항철도 회의실에서 협의회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농협경제지주가 수출지원관련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고,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해 한우고기 수출 활성화를 선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종대 농협 축산유통부장은 이에 대해 “기존 수출조합의 수출선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전제 하에 신규수출의 경우 경제지주가 바이어와 조합을 연결해주는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우고기 수출활성화를 위한 국가 간 검역체계 협의에 대한 농협경제지주의 역할도 주문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한우고기 수출은 홍콩을 비롯한 동남아에 한정돼 있다며 중국을 비롯한 거대시장을 열 수 있도록 정부의 국가 간 검역절차 협의에 농협



산란계업계 “계란 산란일자 표시 신중 검토를” 정부가 앞으로 계란의 난각에 산란일자 표시의무화를 추진하자 산란계업계서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난각에 산란일자를 표시하게 됐을 때 농가의 손실, 계란 가격상승, 방역 문제 초래 등을 피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계란의 난각표시를 위·변조하거나 표시하지 않을 경우 행정처분을 강화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축산물 위생관리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와 함께 계란 난각에 산란일자와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 번호 등을 표시하도록 하는 ‘축산물의 표시기준’ 개정안도 행정예고 했다. 현행 ‘시도별 부호와 농장명’ 에서 ‘산란일자·생산자고유번호·사육환경번호’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이다. 하지만 업계 에서는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김정주 건국대 명예교수는 “전 세계 어디를 둘러봐도 계란에 생산일자를 강제로 표시하는 나라는 없다. 시행에 무리가 따르기 때문”이라며 “AI가 자주 발생하는 우리나라의 경우 AI 발생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이 내려지면 산란일자가 표시된 계란은 전량 폐기해야 하고, 이로 인한 농가의 손해와 계란 가격 상승을 피할 길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교수는 “산란일자가 가장 최근인 계란을 구매하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