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30.1℃
  • -강릉 24.2℃
  • 연무서울 30.3℃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4.0℃
  • -고창 29.9℃
  • 맑음제주 22.7℃
  • -강화 25.7℃
  • -보은 27.8℃
  • -금산 30.2℃
  • -강진군 25.7℃
  • -경주시 25.5℃
  • -거제 24.7℃

종합

동약 유통 품질관리 기준 신설 추진

농식품부, 취급규칙 개정안 마련…법제처 심사 중
관리체계 확립…보관시설·환경위생 등 기준 제시
도매상 종사자 교육도 매년 8시간 이상 이수토록


동물약품 유통 품질관리 기준이 신설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약품 유통단계의 안전성·유효성 등 품질을 확보할 수 있는 기준을 담은 ‘동물약품 취급규칙(농식품부 고시)’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은 법제처 심사 중이다.
동물약품 유통단계에서의 품질관리 기준을 도입해 보다 안전한 동물약품을 공급하고, 이를 통해 국민건강에 도움을 주려는 취지다.
특히 이미 시행되고 있는 동물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과 더불어 동물약품 관리체계가 더욱 체계적으로 확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정안에서는 동물약품 도매상에 대한 보관시설, 공급관리, 품질관리·환경위생관리 등 준수기준을 설정해 놓고 있다.
예를 들어 보관시설의 경우 다른 목적으로 사용돼서는 안될 뿐 아니라 채광 또는 조명, 환기, 적정 온·습도를 유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생물학적 제제는 냉장설비 등을 따로 갖춰야 한다. 아울러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이 있는 관리책임자(약사)를 둬야 한다.
이밖에 여러항목에서 많은 기준을 마련해 놓고 안정적인 동물약품 공급과 품질관리에 힘쓸 것을 주문하고 있다.
특히 도매상 종사자를 대상으로 연간 8시간 이상 교육을 이수토록 하고 있다. 교육 내용에는 책임의식, 동물약품 취급·품질관리, 관련 법규내용 등이 들어가 있다.
농식품부는 “동물약품도 약이다. 제조는 물론, 유통단계까지 당연히 안전성·유효성 등 품질관리가 확보돼야 한다. 앞으로도 관련제도를 정비해 우수 동물약품이 공급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비거세 한우 새로운 시각서 접근을” 한우는 거세 고급육이 시장을 주도해 왔고, 비거세우는 소위 말하는 뒤떨어진 농가들이 사육하는 것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비거세우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포화상태인 한우고급육 시장과는 별도로 수입쇠고기와 경쟁이 가능한 수준의 중저가형 한우고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일반적으로 비거세우는 수익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생산비와 경영비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본 결과 비거세우 24개월령 출하 시 수익성이 나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일반적으로 6개월령 송아지를 구입해 17개월을 사육한 다음 출하하면 수익이 가장 높다는 분석이다. 현재와 같이 송아지 가격이 지나치게 높은 상황에서는 높은 수익을 기대하기 어렵지만 비거세우도 수익구조가 나쁘지 만은 않다고 일부에서는 말하고 있다. 한 전문가는 “한우 비거세에 대한 수익성을 분석해보면 평균 2등급 정도만 받을 수 있으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농가의 판단에 맡겨야 할 문제지만 다양한 사육패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한우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우 비거세우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한우에 대한 특별한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