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30.3℃
  • -강릉 23.2℃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29.2℃
  • 맑음대구 25.8℃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30.2℃
  • 맑음부산 23.9℃
  • -고창 29.5℃
  • 맑음제주 23.4℃
  • -강화 25.1℃
  • -보은 27.1℃
  • -금산 28.9℃
  • -강진군 25.3℃
  • -경주시 24.3℃
  • -거제 24.8℃

새끼 돼지 섞어 기르면 농장 생산성 오른다

농진청 “이른 시기 합사…서열 투쟁 줄고 고르게 자라”


돼지를 이른 시기에 합사할 경우 농장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지난 13일 돼지의 젖을 떼기 전 다른 개체와 섞어 기르면 이른 시기에 서열이 결정되고 친밀감도 늘어 스트레스는 줄고 고른 돼지 생산으로 농장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돼지는 태어난 후부터 젖을 뗄 때(21~28일)까지 친어미 밑에서 친형제들과 자라다 젖을 뗀 후 어미와 분리되며 다른 개체와 함께 자라게 되는데 이 때 돼지는 어미와 떨어진다는 것과 낯선 환경, 서열투쟁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농장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이에 농진청은 돼지 120마리를 대상으로 한 집단은 28일 동안 친형제·친어미와 기르고 다른 집단은 10일 동안 친형제·친어미와 더불어 다른 새끼들(어미 3마리+새끼 30마리로 집단 형성)과 섞어 기르며 행동 유형을 관찰했다.
그 결과 섞어 기른 집단의 서열 투쟁은 평균 0.86회로 친형제와 함께 자란 집단(평균 2.35회)보다 1.49회가 줄었다. 성장률 또한 섞어 기른 집단의 1마리당 체중이 3% 높았으며 하루 체중 증가량도 5.4% 높게 조사됐다.
면역반응은 섞어 기르기 전과 후 모두 면역 단백질 수치가 정상 범위 안에 있어 부정적 영향이 없는 것도 확인됐다.
농가에서 이를 적용할 경우 기존 분만 시설에서 분만 후 10일까지는 이전 방법으로 사육하고 출생 11일째에 분만 펜 사이의 분리벽을 제거해 이웃 어미돼지의 새끼들을 섞어서 사육하면 된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조은석 농업연구사는 “어린 시기에 미리 여러 개체와 친밀감을 늘려주면 스트레스가 줄고 성장 균일도 향상에도 도움이 돼 최종적으로 농가의 생산성 향상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아세아·태평양축산학회지’에 실렸다.


동계 조사료 흉작…한우농가 수급 비상 국내산 조사료 생산이 심각한 흉작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총체보리 등의 수확량이 예년에 비해 크게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조사료연구원 김종영 원장은 “5월 초에도 감산이 예상됐다. 하지만 실제로 수확하고 보니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평년에는 200평의 농지에서 보통 14~15롤 정도가 수확됐는데 지금은 8~9롤 정도가 수확된 상태”라고 말했다. 수확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압을 작게 해서 말아 롤의 개수를 늘리는 일명 개수빼기와 공급 계약을 위반하고 웃돈을 얹어 거래하는 등의 문제들도 우려되고 있다. 현재 시세는 상차도 롤 당 7만 원 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현장에 물건이 없어 부르는게 값이라는 말이 돌고 있을 만큼 실제 거래가격은 그 이상이라는 설명이다. 한국조사료협회 임영철 회장은 “물건이 워낙 부족한 상태다. 협회를 통해 미리 받은 주문량이 1천2백롤 정도인데 단골 거래처를 주고 남은 물량은 현재 하나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흉작으로 인한 국내산 조사료의 공급부족은 한우 생산현장에도 심각한 부작용을 발생시키고 있다. 한 지역의 한우농가들은 전북지역의 조사료 생산 경영체와 지난해 미리 공급계약을 맺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