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7 (화)

  • -동두천 28.6℃
  • -강릉 32.5℃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6℃
  • 구름조금대구 32.9℃
  • 맑음울산 31.3℃
  • 연무광주 30.3℃
  • 맑음부산 27.5℃
  • -고창 28.0℃
  • 맑음제주 27.9℃
  • -강화 25.2℃
  • -보은 29.6℃
  • -금산 30.1℃
  • -강진군 29.7℃
  • -경주시 31.5℃
  • -거제 28.8℃
기상청 제공

10월 20일~11월 20일

  • No : 3640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11-15 10:58:26


공급량 증가 불구 김장 수요 늘어 강보합 시세 예상

내달 초까지 탕박 기준 kg당 4천500~4천700원선


◆생산=10월 도축두수는 131만두로 일평균 8만2천두를 기록했다. 16일 작업일 기준이지만 연휴로 인한 토요일 추가 작업 등으로 일평균 작업 물량이 크게 늘었다. 11월에는 22일 작업일이 예상되어 약 155만두가 예상된다.
10월 연휴기간 밀렸던 물량들이 11월까지 이어지는 추세이다. 10월보다는 약 18% 증가된 수치이긴 하나 작업일 증가가 가장 큰 원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11월은 전통적으로 물량도 많고 소비도 많은 기간이다. 추석을 전후한 물량 증가와 김장철 소비 증가가 맞물려 있는 기간이다. 이번 11월 또한 월말로 갈수록 소비가 증가될 것으로 보인다.
11월 말에서 12월 초까지 김장철 소비 증가가 예상되고 이에 따른 상대적인 돈가 회복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석 전후에 소비 감소보다는 물량 증가로 인해 돈가 하락이 심했던 만큼 이번 김장철이 돈가 상승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종합=최근 10월, 11월 돈가 하락은 공급물량의 폭발적인 증가에 기인한다. 긴 추석 연휴로 인한 출하 지연으로 10월에 홍수 출하 발생으로 급속도로 돈가가 하락했다.
11월 들어 출하물량 증가세가 둔화되고 김장철 수요가 시작됨에 따라 돈가도 점차 안정되고 있다.
12월 초까지 출하물량이 많기는 하지만 김장철 수요 증가폭이 더 클 것으로 판단되어 11월은 강보합 시장이 예상된다. 12월 돈가는 탕박기준 4천500~4천700원/kg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국내 돈육공급 사상 최대…너무나 불안한 하반기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관리위, 돈가 낙폭 최소화 수요·공급대책 필요성 공감 수급조절협의회 시나리오 수립…차기 회의서 의결키로 하반기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 선제대응에 한돈자조금의 수급안정예비비 투입이 가시화 되고 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이하 한돈자조금)는 지난 11일 열린 제3차 회의에서 올 하반기 양돈시장을 전망하고 수급안정예비비 투입이 불가피하다는데 공감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올 한해 국내 돼지 도축두수는 물론 돼지고기 수입 마저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우며 하반기 큰 폭의 돼지가격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한돈자조금을 통한 기존의 소비촉진 사업만으론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결국 추가적인 소비 확대 대책 과 공급량 조절 사업을 병행, 돼지가격 낙폭을 최소화 하고 시장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재원으로 수급안정예비비 활용에 의견이 모아졌다. 그만큼 고돈가 시대 이후의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러나 구체적인 돈가 안정대책에 대해서는 다소 의견이 엇갈렸다. TV 방송프로그램 등 한돈소비 확대를 위한 홍보, 온-오프라인 유통점 및 한돈인증점과 연계한 할인행사, 판매촉

자연현상 인한 농가 소득급감, 재해 인정을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함께 양봉농가의 안정적인 벌꿀 생산과 소득향상을 위한 입법 공청회가 지난 3일 국회의원회관 제 2세미나실<사진>에서 열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인화 의원(민주평화당, 광양·곡성·구례)이 주최한 이번 공청회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한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을 통해 구체적인 입법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주관하고 한국양봉협회, 한국양봉농업협동조합, 한국한봉협회가 후원했다. 이날 공청회는 권형욱 인천대 매개곤충자원융복합연구센터장이 좌장을 맡았고, 이승환 한국양봉학회장(서울대 응용생물화학부 교수), 김용래 한국양봉농협조합장,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 이순주 한국한봉협회 자문위원, 송태복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장, 홍성진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정인화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양봉산업의 화분 매개 기능 등 공익적 기능이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제정법은 반드시 필요하다” 며 “이번 공청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가장 이상적인

자연현상 인한 농가 소득급감, 재해 인정을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함께 양봉농가의 안정적인 벌꿀 생산과 소득향상을 위한 입법 공청회가 지난 3일 국회의원회관 제 2세미나실<사진>에서 열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인화 의원(민주평화당, 광양·곡성·구례)이 주최한 이번 공청회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한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을 통해 구체적인 입법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주관하고 한국양봉협회, 한국양봉농업협동조합, 한국한봉협회가 후원했다. 이날 공청회는 권형욱 인천대 매개곤충자원융복합연구센터장이 좌장을 맡았고, 이승환 한국양봉학회장(서울대 응용생물화학부 교수), 김용래 한국양봉농협조합장,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 이순주 한국한봉협회 자문위원, 송태복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장, 홍성진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정인화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양봉산업의 화분 매개 기능 등 공익적 기능이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제정법은 반드시 필요하다” 며 “이번 공청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가장 이상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