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1.3℃
  • -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31.9℃
  • 흐림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6.9℃
  • -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4.2℃
  • -강화 25.5℃
  • -보은 31.8℃
  • -금산 30.9℃
  • -강진군 28.5℃
  • -경주시 30.4℃
  • -거제 29.2℃
기상청 제공

12월 20일~1월 20일

  • No : 3658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이사
  • 작성일 : 2017-12-28 18:18:50



수요·공급 모두 증가…경락가 보합 내지 약강세

6~7개월령 암·수·송아지 가격도 약보합세 예상


2017년 11월 한육우 시세는 전월대비 도축두수 증가로 인한 공급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학교급식, 군 급식, 가을철 단풍 여행객 증가, 한우 먹는 날 할인 판매, 한우숯불구이축제, 유통업체 냉동 설 선물세트 준비 등으로 인한 소비량 증가로 전월대비 보합세를 보였다.
실제로 11월 경락가격을 축종별 성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99.2%로 암소는 약강세, 수소는 강보합세, 거세는 보합세를 보였다.
그러나 육우는 전월대비 102.9%로 약강세를 보였으며, 젖소(암)도 전월대비 102.1%로 약강세를 보였다.
2017월 11월(1일~30일)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 암소(생체 600kg)는 보합세, 한우 수소(생체 600kg)는 약강세를 보였으며,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시세는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모두 약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11월 도축두수는 7만1천450두로 전월대비 138.0%로 38.0%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06.1%로 6.1% 증가했다.
축종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36.9%로 36.9%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04.3%로 전년동월대비 4.3% 증가했다. 육우도 전월대비 162.4%로 62.4%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29.3%로 29.3% 증가했다. 젖소(암)는 전월대비 120.7%로 20.7% 증가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99.3%로0.7% 감소했다.
2017년 11월(1일~30일)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2만9천614톤으로 전월대비는 105.0%로 5.0% 증가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89.5%로 10.5% 감소했다. 쇠고기 수입량 중 냉장육 점유율은 27.3%로 전월대비 5.3% 증가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10.4% 증가했다.  
전월대비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갈비, 목심, 안심, 앞다리, 양지, 채끝은 증가, 우둔은 유지했으나, 그 외의 부위는 감소했다.
생산국(원산지)별 쇠고기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미국 55.1%, 호주 39.6%, 뉴질랜드 2.9% 캐나다 1.8%, 멕시코 0.4%, 우루과이 0.1%, 칠레 0.1% 이며. 미국과 캐나다는 증가했으나, 칠레는 유지, 그 외의 국가는 감소했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소비지수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학교급식, 군 급식, 가을철 단풍 여행객 증가, 한우 먹는 날 할인 판매, 한우숯불구이축제, 유통업체 냉동 설 선물세트 준비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전월대비 증가했다.
향후 1개월(’17년 12월 20일~’18년 1월 20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본다.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는 전월대비(11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전월대비(11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쇠고기 수입량도 전월대비(11월) 유지 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전체적인 쇠고기 공급량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방학으로 인한 학교급식 중단에도 불구하고 군 급식, 유통업체 설 선물세트 준비, 연말연시모임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전월대비(11월) 증가할 것으로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11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되며,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 산지시세(생체 600kg 기준)도 전월대비(11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된다. 그러나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공급량 증가로 인해 전월대비(11월) 보합세 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기류>위탁사육장 확보난 심화…대책이 없다
[축산신문 이일호기자] 두당 5만원까지 상승…웃돈 주고 ‘모시기 경쟁’ “돈가 하락시 버틸 재간없다”…위탁주체 우려 확산 위탁사육장 ‘갑질’ 도…모돈장 중심 규모 확대 원인 돼지 위탁사육장 확보가 더 어려워졌다. 수요공급의 원칙에 따른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는 하나 위탁 사육비, 나아가 돼지 생산비의 상승으로 이어지면서, 수입돼지고기의 급속한 시장잠식 추세 속에 가격경쟁력 확보가 절실한 국내 양돈업계의 또 다른 고민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더구나 ‘귀하신 몸’이 돼버린 일부 위탁사육농가의 ‘갑질’은 농-농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모돈장만 늘다 보니 양돈농가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역과 계약형태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돼지 위탁사육비는 매년 상승세가 지속, 지금은 두당 평균 4만5천~5만원에 이르고 있다. 3만~3만5천원선이던 3년전과 비교해 1만5천원이 높은 것으로 매년 5천원씩 오른셈이다. 분뇨처리비용이나 인건비 등 위탁사육에 필요한 관리비용 상승폭을 훌쩍 넘어서는 수준이다. 이같은 추세는 축산기업의 양돈계열화 사업 확대는 물론 모돈장을 중심으로 사육규모를 늘린 일반 양돈농가들 사이에서도 위탁의뢰 추세가 확산

“양봉인 최악 흉작에 시름…정부 안일 대응”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범 정부 차원 실질적 지원 거듭 호소키로 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는 지난 20일 제2축산회관 대회의실에서 2018년 제3차 이사회<사진>를 열고 주요 현안들을 논의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는 ▲벌꿀 생산량 저조에 따른 대정부 대책추진 ▲양봉자조금R&D 연구사업 추진여부 ▲차기 양봉인의날 행사 개최지역 선정 ▲브로모프로필레이트 추가 검사에 따른 검사항목 조정 및 소모기기 구입 ▲ 지부장· 대의원 인준 승인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황협주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상 최악으로 기록될 아까시꿀 채밀 작황으로 인해 동료 양봉농가들에게 ‘안녕하시냐’는 인사말을 건네는 것조차 송구할 정도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협회 임직원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 주말과 휴일도 반납한 채 긴급회의 및 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이번 피해에 대해 자연재해 인정은 물론 긴급지원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황 회장은 그러나 정부에서는 농업재해대책법, 자연재해대책법 등 기존 규정에 의한 보상은 불가하다는 판단아래 경영안정자금지원과 양봉사료자금(융자)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따라서 양봉업계의

“양봉인 최악 흉작에 시름…정부 안일 대응”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범 정부 차원 실질적 지원 거듭 호소키로 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는 지난 20일 제2축산회관 대회의실에서 2018년 제3차 이사회<사진>를 열고 주요 현안들을 논의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는 ▲벌꿀 생산량 저조에 따른 대정부 대책추진 ▲양봉자조금R&D 연구사업 추진여부 ▲차기 양봉인의날 행사 개최지역 선정 ▲브로모프로필레이트 추가 검사에 따른 검사항목 조정 및 소모기기 구입 ▲ 지부장· 대의원 인준 승인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황협주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상 최악으로 기록될 아까시꿀 채밀 작황으로 인해 동료 양봉농가들에게 ‘안녕하시냐’는 인사말을 건네는 것조차 송구할 정도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협회 임직원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 주말과 휴일도 반납한 채 긴급회의 및 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이번 피해에 대해 자연재해 인정은 물론 긴급지원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황 회장은 그러나 정부에서는 농업재해대책법, 자연재해대책법 등 기존 규정에 의한 보상은 불가하다는 판단아래 경영안정자금지원과 양봉사료자금(융자)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따라서 양봉업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