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9.4℃
  • 황사서울 13.4℃
  • 황사대전 16.3℃
  • 황사대구 21.6℃
  • 황사울산 18.8℃
  • 황사광주 17.7℃
  • 황사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5.9℃
  • 황사제주 19.9℃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5.9℃
  • 구름조금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수원=김길호'의 전체기사

포토


한우

더보기


양돈

더보기
충북도 “관내 전역 ASF 위험주의보”
[최종인 기자] 영월 양돈장 발생 따라…현장 방역대책 대폭 강화 인접지역 긴급예찰 결과 이상없어…정밀검사 추진 충북도가 ASF 방역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충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5일 제천, 단양 , 충주지역을 포함한 도내 전역에 ASF위험주의보‘ 를 발령했다. 강원도 영월의 흑돼지농장에서 ASF가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충북도는 이에따라 의심축 발생 및 멧돼지 폐사체 발견시 즉시 신고하되, 외부에서 들어오는 차량이나 사람 등에 대해 소독과 통제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영월지역을 포함한 등산, 나물채취, 수렵활동도 전면 금지토록 했다. 충북도는 또 향후 양돈농장 내 전파차단 위해 ▲생석회벨트 구축, 농장 매일 청소, 장화갈아신기, 축사 내부 매일 소독 등 4단계 농가 소독 강화 ▲치료 목적외 외부인 농장 출입 금지 ▲축산관계자 발생지 방문 자제 ▲축산차량 출입시설 개선, ▲야생동물 기피제 재설치 ▲방목사육 금지 등 현장 방역대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충북도 대책본부는 “인접지역에서 ASF가 발생, 그 어느 때보다 도내 유입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도내 유입 차단을 위해서는 양돈농가, 관련 산업 종사자, 도민 모두의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

가금

더보기
마니커에프앤지, 국내 최초 캐나다에 닭볶음탕 수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가장 한국적인 닭고기 요리 중 하나인 닭볶음탕이 북미시장 진출에 성공했다는 소식이다. 7일 육가공업체 마니커에프앤지는 국내 최초로 캐나다 수출용 닭볶음탕을 출고했다고 밝혔다. 미국에 삼계탕과 삼계죽, 캐나다에 삼계탕을 수출하면서 시작된 마니커에프앤지의 북미지역 축산 가공품 시장 진출이 본격적으로 다각화된 것이다. 마니커에프앤지에 따르면 이번에 수출을 개시한 닭볶음탕은 캐나다에서 인기 있는 요리인 치킨 누들수프(Chicken Noodle Soup) 메뉴에서 착안한 것으로, 한국의 닭볶음탕 레시피를 기반으로 현지 소비자의 입맛에도 맞을 수 있도록 매콤달콤한 스파이시 치킨 스튜를 접목한 제품이다. 마니커에프앤지는 지난 해부터 캐나다에 수출한 삼계탕이 한인과 아시아계 마켓 중심으로 소비되는 데도 올해 들어 전년대비 50% 정도의 매출신장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여기에 주류 소비층인 백인 입맛까지 고려한 닭볶음탕이 그 이상의 성공신화를 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니커에프앤지 측은 수출 물량 시장 테스트를 겸한 첫 출고분 6천팩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초도 물량의 최소 3배 이상, 3년 내로 10배 이상까지 물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