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5.8℃
  • 흐림강릉 17.8℃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20.8℃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17.5℃
  • 구름조금부산 21.9℃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7℃
  • 흐림강화 15.1℃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동물약품·수의

“동물용의약외품 효능·효과 표시범위 확대 필요”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업계 “과도한 표시제한, 산업 활성화 저해·형평성 결여”
동약협, 연구용역…해외사례 찾아 가이드라인 마련 계획

 

동물용의약외품 효능·효과 표시 범위 확대를 모색하는 연구가 진행된다.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정병곤)는 지난 7일 서울역에서 ‘동물용의약외품 제도 개선’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연구용역은 강환구 세명대 동물보건학과 교수가 맡는다. 오는 9월말까지 연구용역을 마무리하는 일정이다.
협회는 이 연구용역 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현재 마련 중인 ‘동물용의약품 산업 발전대책’에 반영해 달라고 참고자료로 제출할 예정이다.
그간 많은 동물약품 업체에서는 협회 신고대상 동물용의약외품의 경우 부표, 광고 등에 들어가는 효능·효과 표시 범위가 너무 제한돼 있다고 불만을 터뜨려 왔다.
예를 들어 동물용의약외품 주요 성분이 칼슘이라면 ‘칼슘 첨가’라고만 표시할 수 있을 뿐, 칼슘에 대해 일반적으로 알려져있는 기능 즉, ‘뼈나 치아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등은 표시할 수 없게 돼있다고 제기했다.
더욱이 같은 성분이라도 보조사료는 그 기능을 일부 표시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며 사료보다 더 꼼꼼히 관리되고 있는 동물용의약외품에게 이렇게 제한을 두는 것은 형평성이 결여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국내·외 사례 조사를 통해 ‘동물용의약외품 효능·효과 표시·광고 범위’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안전성·유효성 근거자료를 확보해 협회 신고대상 품목 확대에 힘을 실어준다는 방침이다.
특히 동물용의약외품 기준을 보다 명확하게 해줄 ‘동물용의약외품 표준제조기준’을 내놓기로 했다.
협회는 이를 통해 동물용의약외품 산업 활성화는 물론, 형평성 확보, 인·허가 절차 효율성 강화 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 여러 동물약품 업체는 “10년 이상 동물용의약외품 효능·효과 표시 확대 목소리를 냈지만, 전혀 진척되지 않고 있다. 실질적 규제개혁을 이끌어낼 연구용역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강환구 교수는 “동물용의약품과 외품, 신고대상과 허가대상 동물용의약외품, 동물용의약외품과 보조사료 등 많은 제품들이 시중에 섞여 판매되고 있다. 이번 연구용역이 동물용의약외품 가치를 높이고, 차별성을 부여하는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