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스마트 팜으로 생산성 향상·인력 부족 극복”

조재호 청장, 축정포럼서 농진청 정책 밝혀
축산분야 저메탄 사료 등 탄소저감 방안 소개

[축산신문 김영란 기자]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지난 25일 시대 변화에 따른 농촌진흥청의 대응에 대해 밝히고, 특히 미래대응을 위해 가축분 퇴비·재생에너지화, 저메탄 사료 등 축산분야의 탄소저감 방안을 소개했다.
조 청장은 이날 축산정책포럼(회장 김유용·서울대 교수, 이하 축정포럼·사진)서 이같이 밝히고,  농축산업 현장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국산 로봇착유기 보급 확대와 친환경 안전 농축산물 생산을 위해 가축분뇨의 고체연료, 바이오차 등 산업적 이용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도 알렸다.
조 청장은 이에 앞서 디지털로의 시대변화에 따른 다양한 변화상을 소개했으며, 환경 및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책이 요구됨을 강조했다.
이어 조 청장은 인구 구조의 변화로 농업·농촌인구 소멸 위기와 후계농 부족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앞으로는 스마트 강소농을 육성하는 한편, 스마트 팜의 확산으로 생산성 향상과 더불어 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해야 함도 강조했다.
조 청장은 농장단위의 기상 서비스를 올해 안에 110개소까지 늘리면서 내년에는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임도 밝혔다.
이날 포럼 참석자들은 축산의 탄소 저감 정책에 대한 문제점, 꿀벌 소멸 현상 등에 대해서도 기탄없이 의견을 개진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