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
  • 흐림강릉 -0.6℃
  • 박무서울 -0.9℃
  • 흐림대전 -0.8℃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1.7℃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0℃
  • 맑음강화 -5.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9℃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가금

하림, 폐자원 재활용 온실가스 14만 톤 감축

 

폐목재 활용한 증기 100만 톤 생산…나무 100만 그루 보호 효과
목재자원 보호·탄소중립·온실가스 감축·ESG 실천 1석 4조 순기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이 신재생에너지시설 구축을 통해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월 30일 종합식품기업 ㈜하림(대표 정호석)과 이보엠텍 임직원이 한 자리에 모여 폐목재를 활용한 증기 100만 톤 생산을 기념하는 자리를 가졌다.

 

하림은 지난 ’14년 120억 원을 투입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신재생 에너지 시설인 ‘친환경 바이오매스 기포유동층 보일러’ 시설을 구축했다. 기존 화석연료 중 하나인 벙커시유 대신 폐목재를 재활용한 바이오매스 고형연료를 사용해 폐기물도 줄이고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도 대폭 낮췄다. 가동 이후 지난해 말까지 약 100만 톤의 증기를 생산하고 온실가스 약 14만 톤을 감축해냈다. 이로써 대체되는 국내 목재 자원은 약 21만 톤이며, 이는 나무 100만 그루에 해당하는 양이다. 이로 인해 300억원 이상의 경제적인 효과는 덤. 한마디로 목재 자원 보호, 탄소 중립, 온실가스 감축, ESG 경영 실천이라는 1석 4조의 효과가 있는 셈이다.

 

이날 하림 정호석 대표는 “앞으로도 환경 분야 파일럿 시설 운영을 통해 R&D 투자를 계속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 활동에 앞장 서겠다”며 “신재생에너지시설의 성공적인 정착 이후에 이를 다른 기업에게도 공유하며 사회적기업의 책임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림은 수자원 보호 역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림은 2025년까지 공장의 모든 슬러지(도계 폐수 침전물)를 완전히 처리하는 ‘제로 웨이스트'를 목표로 제시하기도 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