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3 (화)

  • 맑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12.3℃
  • 대전 -10.1℃
  • 구름조금대구 -6.6℃
  • 구름조금울산 -6.6℃
  • 광주 -5.2℃
  • 맑음부산 -5.4℃
  • 흐림고창 -4.9℃
  • 제주 0.7℃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8.8℃
  • 흐림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가금

하림, 탄소중립 실천…친환경 사업 강화

신 재생에너지 시설로 ESG 경영



2025년까지 제로 웨이스트목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종합식품기업 하림(대표이사 정호석)이 신재생에너지시설 구축을 통해 깨끗한 자연환경 만들기를 위한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하림은 지난 2014120억원을 투입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신재생 에너지 시설인 친환경 바이오매스 기포유동층 보일러를 구축했다. 기존 화석연료 중 하나인 벙커시유 대신 폐목재를 재활용한 바이오매스 고형연료를 사용해 폐기물도 줄이고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도 대폭 낮췄다.

 

가동 이후 지난해 연말까지 약 86만 톤의 증기를 생산하였고 아울러 온실가스 약 11만 톤을 감축했다. 이로써 대체되는 국내 목재자원은 약 21만 톤이며, 이는 나무 100만 그루에 해당하는 엄청 난 양이다. 연료비뿐만 아니라 환경부담금 저감으로 인해 얻은 경제 효과는 무려 300억원 이상에 달한다.


또한 특허기술인 부분 산화 열 분해 연소기술과 자동 연소장치인 IT기술을 융합하면서 보일러 내부 온도를 자동으로 950도 이하로 운전할 수 있도록 투자를 진행했다. 온실가스 종류의 하나인 질소산화 물의 발생량이 2022년 기준 전년 대비 22% 이상 획기적으로 감소했으며, 요소수 사용량도 줄였다.


한편, 하림은 대기환경개선 외에도 수자원 보호역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다. 2025년까지 공장의 모든 슬러지(도계 폐수 침전 물)를 완전히 처리하는 제로 웨이스트를' 목표로 제시했다. 슬러지를 이용한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을 도 입하고 환경부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 생산 및 이용 촉진법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하림 정호석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대형급 파일럿 시설에 대한 R&D 투자를 계속하여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 활동에 앞장 서겠다신재생에너지시설의 성공적인 정착 이후에 이를 다른 기업에게도 공유하며 사회적 기업의 책임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