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6.1℃
  • 흐림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조금대전 30.3℃
  • 흐림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29.7℃
  • 맑음강화 27.4℃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31.0℃
  • 흐림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기획연재

<최윤재의 팩트 체크>검증 주제 : 축산물의 동물성 지방은 건강에 해롭다

  • 등록 2022.07.20 12:33:05

[축산신문]


동물성 지방은 면역력 강화에 필수적 영양소

감염병 문제 심각한 현대, 중요성 더욱 부각


 “우리나라 젊은 성인 절반 이상이 포화지방을 적정 기준 이상 섭취해 혈관 건강에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성인에게 지방과 포화지방을 공급하는 주요 식품은 육류·콩기름·계란·우유 등이었다.” (대한급식신문, 2022년 4월 14일자).


검증 내용

1. 축산물은 몸에 좋은 지방이 균형 있게 포함된 식품 중 하나이다.

일반적으로 축산물의 동물성 지방에 대한 편견은 천연 복합지방인 동물성 지방, 포화지방이 매우 높다는 잘못된 오해에서 비롯되었다. 우선 풀어야 할 오해는 포화지방은 몸에 해로운 물질이 아니라는 것이다. 포화지방은 체온을 유지하고, 체내의 장기를 보호하며, 세포막을 구성하는 성분으로서 외부의 충격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동물성 육류 등 축산물의 지방에는 포화·단일불포화·다중불포화 지방산이 골고루 포함돼 있다. 포화지방산과 단일불포화지방산이 각각 30~40% 정도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다중불포화지방산이 10~20%이다. 이 중 단일불포화지방산은 포화지방산과 함께 세포막의 기능을 최적화시키는 기능을 수행하고, 다중불포화지방산은 뇌신경과 눈조직에 필요한 EPA, DHA를 구성하는 주요 성분 중 하나이다. 요컨대 동물성 지방은 각각 신체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지방산이 골고루 포함되어 있다. 


2. 동물성 지방은 면역력 강화에 필수적인 영양소로, 오늘날처럼 감염병 문제가 심각한 사회에서는 그 중요성이 더욱 높아졌다. 

최근 우리는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면역 기능을 보유하는 것이 얼마나 건강에 중요한지를 깨닫게 되었다. 이런 맥락에서 축산물의 동물성 단백질과 지방은 더 중요하게 다루어져야만 한다. 인류사적 측면에서 축산업 발전에 따른 축산물의 단백질과 지방 섭취는 농경시대 사람들의 만성적 영양 결핍과 면역력 약화에 따른 질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 해주었다. 특히 동물성 지방 섭취는 근육 및 심장 조직의 혈액 내 지방산을 세포내로 유입시키는 효소인 LPL(Lipoprotein lipase)을 증가시켜서 근육 및 심장 조직으로의 지방 유입을 촉진해서 신체 면역력을 증진시키는 효능이 있다. 이런 이유로 감염병 문제가 앞으로 더 중요해질 수밖에 없는 현대사회에서 동물성 지방은 우리가 꼭 챙겨먹어야 할 영양소 중 하나이다. 

3. 문제는 동물성 지방이 아닌, 지방의 잘못된 섭취 혹은 잘못된 조리법이다. 

동물성 지방 뿐 아니라 아무리 좋은 성분이라도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건강에 해로울 수밖에 없다. 이에 모든 식품류는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기준량 이상을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최근 동물성 지방과 관련하여 대두되는 여러 건강문제들은 동물성 지방 섭취 때문이 아닌 탄수화물 및 기타 유해식품을 과다 섭취하여 생긴다. 전문가들은 건강을 위해 동물성 지방을 포함한 동물성 식품과 식물성 식품의 균형 잡힌 식단을 추천한다. 

한편, 육류, 가금류, 생선 등을 과도하게 구울 때 생기는 벤조피린 등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헤테로사이클린아민류(HCAs) 등이 문제되며, 기름을 사용하여 동물성 식품을 조리할 경우 그 과정에서 생성되는 트랜스 지방이 건강에 좋지 않다. 즉, 고기를 구울 때 트랜스 지방이 많은 마가린 또는 쇼트닝과 같은 경화유를 사용하거나 발화점이 낮은 식물성 지방과 함께 동물성 식품을 직접 높은 온도로 가열하여 조리하면 건강에 좋지 못한 트랜스 지방을 만들기 때문에 축산물 역시 되도록 구워서 먹기보다는 삶거나 찌는 방식으로 섭취하길 권한다. 


검증 결과

동물성 지방은 적절한 조리법을 통해 적정량을 섭취할 경우 건강에 매우 이로운 영양소이다. 특히 동물성 지방과 단백질이 면역력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을 준다는 측면에서 축산물은 감염병 문제가 심각해지는 현대 사회에 꼭 필수적인 식품이라 할 수 있다. 


검증 자료

사이언스타임즈, “포화지방,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니다” (2014년 8월 13일자)

정윤섭, 『건강한 지방을 먹자』 (이모션티피에스, 20216)

‘지방의 누명’ (2016년 9월 19일/26일, MBC 스페셜 방영)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