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맑음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8.2℃
  • 맑음서울 19.6℃
  • 흐림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18.6℃
  • 구름조금광주 20.0℃
  • 흐림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9.3℃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7.2℃
  • 구름많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육계 계열화업체 손실, 농가에 전가 부당”

양계협 지적…농가사육비 현실화 선행 강조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일부 계열화업체, 농가보너스 기준 상향 추진


일부 육계 계열화업체가 육계 사육농가에 지급하는 보너스 기준을 상향 추진하고 있어 농가의 반발이 거세다. 계열화업체들의 상황이 좋지 않은 것은 알지만 이를 농가에 전가시키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최근 육계 산지시세(축산물품질평가원, 생계유통시세)가 kg당 1천900원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사태 등 국제 정세에 원자재 상승폭이 커 육계 계열화업체들은 대부분 손실을 보고있다. 

더욱이 지난달 국내 치킨프렌차이즈들의 가격 인상 등이 맞물리며 닭고기 소비도 증가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육계업계의 수급조절사업을 담합으로 판단해 계열화업체들은 적게는 수십억에서 많게는 몇백억 수준의 과징금 처분이 내려진 상태. 이같은 사건들로 발생한 육계 계열화업체의 손실이 결국 농가에까지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손실을 견디지 못한 일부 계열화업체들이 육계 사육농가에 지급하는 보너스 중 시세보너스(육계 시세 상승분에 따른 추가 사육비 지급)의 기준 상향을 추진하고 있는 것. 시세 상승분이 원가상승분을 따라잡지 못해 수익이 올라가지 않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에 농가들의 반발은 거세다. 육계 계열화업체들의 상황은 짐작되지만, 농가 역시 같은 이유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농가에게 손실분을 전가하는 처사는 옳지 않다는 주장이다.

이처럼 육계농가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지난 9일 성명을 내고, 계열화업체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양계협회는 “사료 값, 유류대 등 원자재 가격 폭등, 인건비 상승, 코로나19 경기 침체 관련 양계산물 소비 감소, AI 발생 등으로 양계농가들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은 처참하다”면서 “이런 가운데 최근 일부 계열화업체가 농가에게 지급하는 시세보너스의 기준을 상향시키겠다고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 이는 계열화업체의 손실을 줄이기 위해 농가에게 일방적으로 손실을 강요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원자재비 상승, 공정위 제재 등으로 계열화업체들이 안팎으로 힘든 상황인 것은 알고 있지만,  마찬가지로 추가적으로 투입되는 약품비, 깔짚비, 난방유 등 일선농가에서 발생한 원가상승은 인정하지 않는 이번 처사는 불공정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양계협회는 최근 몇 년간 농가의 사육비, 사육경비 인상이 단 한번도 없었기에 보너스 기준 상향 전에 사육비 현실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계협회는 “우리 육계농가들은 장기간 계속된 닭고기 산업의 불황으로 인한 계열화업체의 어려움을 이해하며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이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사육비 인상 요구를 자제하며 20년 가까이 버텨왔다. 상생을 위해 버텨온 농가들의 노력은 무시한 채 최근 손실을 농가에만 전가시키는 것은 부당하다. 먼저 사육비 및 사육경비 현실화를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같은 부분이 해결 된다면 농가들은 계열화업체와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닭고기 산업이 처한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는데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