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9.6℃
  • 흐림울산 11.9℃
  • 흐림광주 6.7℃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8℃
  • 흐림강화 3.0℃
  • 흐림보은 5.1℃
  • 맑음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빠르면 내년 하반기 돈열백신 캐나다 수출

바이오앱, 포스코인터내셔널-캐나다 바이오업체 3자 협약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국내 기술로 개발된 돼지열병백신(CSF)이 캐나다에 수출될 전망이다.

바이오앱(대표 손은주)은 지난 21일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주시보), 캐나다 PlantForm(대표 Dr. Don Stewart)사와 3자 CA(Commercialization Agreemen)를 맺고, 돼지열병(CSF) 백신 수출 추진에 본격 나섰다.

체결식은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진행됐다. 바이오앱 손은주 대표, 포스코인터내셔널 허성형 친환경소재사업실장, PlantForm 스튜어트(Dr. Don Stewart) 대표가 참석했다.
바이오앱은 돼지열병, 코로나19 백신 등 사람과 동물 질병 백신을 개발·생산하는 바이오벤처다. 동물세포 기반 백신을 개발하는 기존 업체들과 달리, 식물 플랫폼 기반 ‘그린 백신’ 기술을 활용하는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린 백신은 병원체를 퍼뜨릴 염려도 없고, 새로운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만들어낼 가능성도 없는 안전한 백신을 말한다.
특히 바이오앱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소벤처 기업을 지원하고 협업하는 플랫폼인 ‘중소벤처기업 마케팅 협업포털’의 1호 협력 기업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백신 개발을 위해 러시아, 중국, 스페인 등의 R&D 센터 이용과 임상실험 협업하고 있기도 하다.
캐나다 PlantForm사는 vivoXPRESS 플랫폼을 사용해 특수 항체 및 단백질 생산에 주력하고 있는 바이오 제약회사다.
이번 3자 간 CA 체결식을 통해 ▲바이오앱은 제품의 조기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백신 조달을 담당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바이오앱에서 생산하는 CSF 백신의 해외 수출을 진행하며 ▲PlantForm사는 바이오앱의 CSF 백신의 캐나다, 미국,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에서의 현지 승인 및 유통을 맡게 된다. 
바이오앱은 조속히 등록 절차를 마쳐 빠르면 ‘22년 하반기부터 백신 수출을 개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추가적으로 바이오앱과 협업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백신 개발 지원 및 수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바이오앱 손은주 대표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세계 최초 동물용 그린 마커백신 제품의 미국 인허가를 시작으로 남북미 지역 백신 시장 수출을 위한 첫걸음을 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제주도에서 추진 중인 돼지열병 청정화 사업의 일환으로 그린 마커백신이 제주도에 출시가 된다면 수출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