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0.0℃
  • 맑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18.3℃
  • 맑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2.5℃
  • 맑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0.7℃
  • 구름조금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이슈

<축산, 必환경이다>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시대적 요구 부응이 관건

탄소중립 선언 계기 온실가스 관리가 기준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축산 자원화·냄새저감 방식까지 친환경 고려

사육단계 메탄가스·에너지 소비 저감도 관건

성과 창출 기술개발…농가 올바른 선택 중요


얼마전까지만 해도 친환경 축산이 아니면 명함도 내밀기 힘들다는 말들이 축산인들 사이에 회자되곤 했다.

친환경이 강조되는 시대적 상황을 반영한 것이긴 하나 지금의 축산업계가 마주한 현실을 표현하는데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 아닐 수 없다.

범 사회적 압박이 하루가 다르게 그 수위를 높여가며 ‘친환경’ 없이는 내 농장과 사업장의  내일을 장담할 수 없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것이다.

당장 가축 사육현장을 보자.

농장과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사회 활동 등을 통해 주민들의 불만 및 민원이 해소된다고 해도 안심할 수 없는 처지다.

수시로 이뤄지는 행정기관의 감시와 규제 속에서 환경 개선 성과를 입증할 객관적인 지표가 뒷받침 되지 않으면 하루아침에 가축사육을 중단할 수 있고, 최악의 경우 농장 폐쇄까지 감수해야 하는 게 우리 축산인들의 현실이다.

그 명분이 되는 정책과 법률은 이미 차고 넘치는데다 그나마도 부족한 지 새로운 법률이 국회와 정부를 통해 속속 추진되고 있다.

더구나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을 계기로 이전과 다른 새로운 개념에서 친환경에 대한 접근이 이뤄지면서 축산현장에는 또 다른 규제 마저 예고되고 있다.

실제로 온실가스가 친환경의 절대적인 기준으로 부상하면서 가축분뇨를 적법하게 처리하고 냄새를 줄인다고 해도 그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발생할 경우 오히려 환경 오염원으로서 규제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 뿐 만 아니다. 

가축사육 단계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 저감은 물론 축산에서 사용하고 있는 에너지 소비량까지 감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위원회가 지난 5일 발표한 ‘탄소중립시나리오’ 를 통해 육류대체식품 육성을 통해 가축사육두수 감축을 유도, 탄소저감을 실현하는 방안을 제시한 사실은 이러한 시대적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다.

하지만 전 세계가 탄소중립을 외치고 있는 마당에 논리적 대안은 제시하지 않은 채 단순히 축산업이 탄소 발생의 주범인냥 몰아가고 있는 현실에 억울함만을 호소하고 반발할 경우 자칫 돌이킬수 없는 여론의 역풍에 휘말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따라서 이러한 흐름에 적극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축산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사료와 동물약품 등 축산 원자재에서 부터 시설 장비, 사육방법, 가축분뇨 처리, 농장 환경조성에 이르기까지 전 부문에 걸쳐 시대가 요구하는 친환경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실천에 옮기는 관심과 가 절실한 시점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이러한 노력들을 뒷받침 함으로써 실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는 기술의 개발과 보급, 축산 현장의 올바른 선택이 새삼 강조되고 있는 이유다. 

다만 실천 가능한 정책과 지원 없이는 불가능한 사안인 만큼 식량주권 확보를 위해서라도 정부 차원의 실효적인 축산진흥 대책이 수립되고 펼처져야 함은 물론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