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0.3℃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0.5℃
  • 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7℃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계란 수급불안 장기화

정부 처방에도 계란 산지가격 되레 올라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업계, “정책실패 결과…책임 크다” 지적


정부의 예상과 달리 지난달에도 계란 값은 잡히지 않았다. 업계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축산관측을 통해 지난달인 6월 산란계 사육수수가 7천23만수, 6개월령 이상은 4천891만수가 될 것으로 예측하며, 6월 중순 이후부터는 산란계 사육수수가 평년수준을 거의 회복, 계란생산량도 늘어 계란가격의 하락을 전망했었다.

하지만 관련업계서는 수치상으로는 그렇게 보일 수는 있지만, 실제 시장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었다. 재입식이 지난 3월부터 시작됐지만 실제 산란에 가담하는 6개월령 이상의 사육수수 증가량은 크지 않으며, 산란계농가의 노계군 사육비중이 늘어 더위가 시작되면 생산감소 등의 발생이 필연적이라는 지적이었다.

실제로 지난달 계란의 산지가격은 하락하기는커녕 오히려 올랐다. 지난 5월 평균 5천915원(축산물품질평가원, 특란 30구)이던 계란 산지가격은 지난 6월 28일 기준 6천133원까지 상승했다.

관련업계 한 전문가는 “지난 겨울 살처분을 진행한 일부 농가들에 보상금이 지급됐지만 입식비용을 감당하기엔 지나치게 부족했다. 그간 입식에 필요한 병아리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라면서 “더욱이 계란을 생산하던 일부 농가들에서도 비싼병아리 가격에 입식을 포기, 노계의 생산연장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기온까지 급격히 올라가자 안그래도 닭이 더위에 약한데 농가에서 사육되는 산란계가 노계군 비중마저 높으니 생산량이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 붙였다.

계란부족 현상이 AI 발생 이후 일선 농가의 현실을 고려하지 못한 정부의 책임이 크다는 업계의 주장에 힘이 실릴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대한양계협회 관계자는 “애시당초 살처분한 농가에 입식비용을 지원했었으면 계란부족현상이 지금과 같이 장기화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최근 계란가격 상승은 정부의 정책 실패 책임이 크다. 이제라도 정부는 계란수입, 농축산물 할인 쿠폰 지급에 예산을 사용할 것이 아니라 재입식 지원 등 예방적 살처분 농가들이 하루속히 농장 운영을 정상화시킬수 있도록 돕는 등 근본적 문제해결을 통해 계란수급 안정화를 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