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계란업계 “마구잡이 살처분, 산업 근간 위협”

“물가 상승 사회문제 비화…과도한 방역기준 완화를”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양계협·계란선별포장유통협 성명 통해 잇따른 촉구


가금농장에 AI발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계란업계가 정부의 방역대책에 개선이 절실하다고 토로하고 있다.

유례없이 광범위한 살처분 시행으로 인해 생산현장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함은 물론, 산업기반 자체가 흔들려 공급 부족으로 인한 식탁물가 상승 등 심각한 사회문제로까지 연결된다는 주장이다.

올 겨울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자 현재 정부는 AI의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 조치로 발생농가 주변 가금농장에 예방적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지난 ’18년 개정된 AI SOP(AI 긴급행동지침) 탓에 기존 AI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에서 시행되던 예방적 살처분이 3km 반경으로 확대돼 시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계란업계서는 이구동성으로 “이는 지역특성 및 역학관계 등을 전혀 고려치 않고 단순히 사육만을 막아 방역을 하겠다는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국양계농협 오정길 조합장은 “지역 특성을 전혀 고려치 않은 무분별한 살처분으로 농가 피해는 물론 계란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AI 첫 발생이후 40여일 만에 조합농가에서 사육하는 산란계의 60%(약 250만여수)가 살처분 됐다. 이는 기존 AI 발생때에 비춰봐도 유례없는 숫자”라고 말했다.

더욱이 발생농가를 제외하고서라도 정부의 방역조치에 협조해 예방적 살처분을 시행한 농가에도 보상금조차 지급이 되지 않고 있다는 것. 당장 살처분으로 수입이 없어진 농가들이 도산위기로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상황이 이러자 계란관련 단체들은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고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먼저 지난 7일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성명을 통해 “정부는 대한민국 닭 씨를 말릴 생각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정부당국의 고병원성 AI 확산을 막기 위한 살처분 반경을 3km에서 500m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어 지난 11일 한국계란선별포장유통협회(회장 김낙철)도 성명을 내고 살처분 정책으로 인한 유통인들과 소비자의 피해를 토로했다. 이들은 “과도한 살처분으로 발생 이후 계란산지 가격이 60%이상 폭등한 것은 물론 수급에 애로를 겪고 있다”며 ▲예방적 살처분 거리 축소 ▲방역조치로 인한 집란불가 계란유통인의 수급방안 및 피해보상 마련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후 집란, 방역대 내 주2회 반출, 발생농장 출입시 1주간 알운반차량의 이동중지에 대비한 알운반차량 증차 방안 수립 등을 촉구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