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3.2℃
  • 대전 -0.5℃
  • 흐림대구 5.8℃
  • 맑음울산 6.4℃
  • 흐림광주 5.0℃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1.7℃
  • 흐림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7.0℃
  • 구름조금경주시 6.4℃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초점>가금육 실중량 유통제 도입 전문가 간담회에선

“중량단위 판매 취지 공감…충분한 검토 필요”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일각, 축종별 소비방식 달라 일괄적용 한계 지적

현장 검토·시범사업 추진…장기 로드맵 전제돼야


가금육에 대한 중량단위 판매가 필요하지만 제도화 시키기에 앞서 충분한 현장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축종별로 소비 방식이 달라 일괄적용에 한계점이 있기 때문이다. 

예전부터 가금육에 대한 중량단위 판매 도입과 관련해 많은 요청이 있어 왔다. 통상적으로 가금육은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중량규격(무게에 따라 100g단위로 5~30호)에 따라 ‘호’수로 유통되고 있다. 때문에 같은 호수의 제품이라도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어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특히 오리고기의 경우 식당에서 오리고기의 마리단위 판매(중량 미표시)가 소비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판단, 한국오리협회와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는 지속적으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 소비자공익네트워크와 공동으로 캠페인을 진행 중이기도 하다.

이같이 가금육에 대한 중량단위 판매가 화두가 되자, 지난 11월 26일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주관, 축산물품질평가원 주최로 ‘닭고기·오리고기 실중량 유통제 도입에 대한 전문가 간담회’<사진>가 개최돼 관련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논의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소비자네트워크 김연화 회장은 “최근 닭·오리고기의 실중량 유통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를 한 결과 소폭이기는 하지만 아직은 소비자들이 기존의 판매방식인 마리단위 판매방식을 선호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는 상대적으로 마리단위 판매방식에 익숙한 소비자들이 중량단위 판매에 대해 인식이 부족하고 판매방식 변경 시 가격상승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90% 가까운 소비자들이 소량판매를 선호하고 있다는 것이 이를 반증한다. 1인가구, 혼밥 족이 증가하는 추세라 결국 언젠가는 중량단위로 판매방식은 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닭고기 프랜차이즈 업체인 교촌에프앤비 오승영 책임은 “각 가맹점까지 원료육(닭고기)이 납품될 때는 중량표기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같은 무게의 원료육을 사용하더라도, 각 가맹점의 미세한 조리방법 차이로도 완제품(치킨)의 중량편차가 발생한다. 수분감소 등 경우의 수가 많기 때문”이라며 “치킨 포장지에 중량표시를 정확히 기입할 수가 없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닭고기는 대부분이 후라이드로 팔리는 특성상 최종단계까지의 중량표기는 사실상 불가능 하다. 식당에서 파는 닭갈비라면 가능하다”라면서 “문제는 호수단위에 있다. 같은 호수라도 100g까지 차이가 날 수 있어 상대적으로 무게가 많이 나가는 오리고기의 경우 업계에서 이로 인해 제값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오리고기의 경우 식당에서 판매시 중량표시를 해야 g당 가격이 저렴함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다른 고기들 보다 비싸다고 여기는 등의 오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육계협회 김휴현 상무는 “기본적인 원칙에는 찬성한다. 하지만,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 유통방식을 변경하려면 생산에서부터 가공·포장에까지 전반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즉 사회적 비용의 발생이 필연적”이라며 “제도 변경에 앞서 소비자와 기업에 기존 방식대비 추가로 발생하는 비용과 얻을 수 있는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실익을 우선 따져봐야 할 것이고,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면 이로 인해 피해를 보는 측이 없도록 현장검토, 시범사업추진 등 장기적인 로드맵 구축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