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11.4℃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2.4℃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0.2℃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7.1℃
  • 구름조금금산 7.6℃
  • 구름조금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소시모, 시중 유통계란 70개 제품 검사 결과 발표

소시모 “신선도 위해 냉장 보존·유통 체계 강화돼야”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계란업계 “현 체계 문제없어…유통 다양성 고려돼야”


계란의 신선도 유지를 위해 냉장 보존 및 유통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계란업계서는 유통의 다양성 또한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비자시민모임(이하 소시모)은 시중 유통 계란의 품질을 확인하고자 지난 9월 1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내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하는 계란 70개 제품, 3천500알을 수거, 축산물품질평가원에 의뢰해 축산물등급판정세부기준에 의거해 신선도와 파각률, 난각상태 등을 검사했다.

조사대상은 대형마트 35개, 슈퍼마켓 25개, 전통시장 7개, 백화점 3개로 난각 청결상태‧이상유무를 확인하는 외관판정과 난황‧난백‧파각란을 확인하는 투광판정, 노른자의 솟음과 퍼짐정도, 이물질, 호우단위를 확인하는 할란판정 등의 결과를 종합, 품질등급 1+, 1, 2등급으로 평가했다.

조사결과, 70개 조사대상 중 1등급 이상이 68.6%(48개)로 조사됐지만 2등급인 제품도 31.4%(22개) 있었다. 냉장판매 계란의 평균 호우단위가 79.2, 상온 판매 계란의 평균 호우단위는 62.8로 냉장 판매 계란의 신선도가 상온판매 계란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계란껍데기에 오염물질이 남아있는 비율은 6.5%로 제품별로는 최고 26%까지 조사됐다.

소시모는 이번 검사결과에 대해 “오염물질이 남은 비율을 보면 상온판매 계란(13.5%)이 냉장판매 계란(2.8%)보다 더 높게 조사됐다. 상온판매는 대부분 비세척란이기 때문”이라며 “계란은 대표 신선식품으로 신선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냉장 보존 및 유통이 의무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선 일각에서는 더 이상의 규제는 현장적용에 무리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대형 계란유통상은 “계란의 유통 구조상 다양한 형태의 유통방법을 남겨 둬야 한다. 냉장유통이 여의치 않을 경우 계란의 특성상 큐티클층이 살아있는 비세척계란의 신선도가 그렇지 않은 세척계란 보다 높게 유지되기 때문”이라면서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 이후 계란에 대해 냉장유통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현재로도 충분한 상태”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