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8℃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오리사육제한 보상단가 현실화 시급”

오리농가, 사육제한 전면거부 행동 불사 천명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AI 예방위한 근본적 대책 절실” 목소리 고조


오리사육제한 시행을 앞두고 오리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휴지기제로 인해 농가, 계열화 업체들이 그간 입어온 피해가 큰 상황이지만 뚜렷한 개선없이 다시 시행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하기 위해 2017년 겨울 시범적으로 실시한 오리 휴지기제가 사실상 정례화, 벌써 4년째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는 그간 지속적으로 오리 사육제한에 대해 현실성 있는 지원기준 마련과 함께 AI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해 왔다.

사육제한을 통해 AI를 방역하는 게 아니라 정부는 보다 근본적으로 지금부터라도 사육시설과 방역시설 개편을 통해 산업도 살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오리협회가 실시한 ‘오리 사육시설 개편방안 연구용역’에 따르면 전국 오리농가 911호 중 76.3%인 695호가 비닐하우스형 가설건축물로 AI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오리 사육환경이 열악한 이유는 타 축종에 비해서 다소 늦게 사육이 시작된데다 보조사업 혜택을 거의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 

그런데다 입식제한기간 14일 등 사육제한과 함께 강화된 방역조치로 인해, 소득이 급감한 상황에서 최근 축사시설현대화사업 상의 보조사업 마저 없어져 이제는 농가 스스로가 시설을 개편할 수 밖에 없는 실정에 이르다보니 시설 개선을 하려고 해도 자금 여력이 없어 할 수 없는 처지에 직면했다는 것이다.

김만섭 오리협회장은 “매년 전국의 30% 이상의 오리 입식을 금지해 AI를 예방하려는 농식품부의 사육제한 정책이 오히려 오리산업 전체에 큰 피해를 야기시키고 있는데도 농식품부는 협회에서 제안한 개선사항들을 정책에 반영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당연하듯이 사육제한을 정례화하고 있는데 대해 동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오리협회는 농식품부가 지난 5일 발표한 ‘가축 사육제한 추진방안’ 상의 육용오리 및 종란 폐기 보상단가가 매우 비현실적이어서 전년도 수준으로 조정을 요구했지만 이것마저도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해 적잖은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같은 현실감 없는 행정으로 전국의 모든 육용오리 농가 및 종오리 농가, 계열업체들이 올 겨울 사육제한에 동참할 수 없는 상황을 초래함에 따라 전국의 오리농가들이 사육제한에 전면 거부할 수 밖에 없다는 의견도 표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방침대로 추진할 뜻을 거듭 밝히고 있어 오리업계와의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으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