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4.4℃
  • 황사서울 -2.1℃
  • 황사대전 0.8℃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4.7℃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6.1℃
  • 흐림고창 0.7℃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전국양계관련조합장협의회, “조합원 농가 이익 실현…구심체 역할 수행”

정부정책에 현장의견 반영
부회장에 오정길 조합장 선출…부여축협 회원 가입도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전국양계관련조합장협의회(회장 임상덕·대전충남양계조합장)는 지난 15일 충남 천안에서 올해 첫 협의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조합장들은 협의회를 중심으로 양계산업을 선도하고 구심점 역할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조합장들은 최근 산란계 산업 제도변화에 따라 조합원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정부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농정활동 및 제도개선을 위해 협의회를 보다 활성화해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조합장들은 식용란 선별포장 의무화와 계란 이력제 등 정부정책 변화에 따라 계란 산업이 격변의 시기를 맞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조합원 농가들의 의견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의회가 적극적으로 의견 개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상덕 회장은 “계란산업에 대한 여러 정책이 시행되는 가운데 농가들이 이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양계관련조합장협의회가 구심체 역할을 수행하면서 방법을 모색해 나가자”고 했다.
조합장들은 이날 회의에서 오정길 한국양계조합장을 부회장을 선출했다. 또 양계관련조합장협의회의 신규 회원으로 부여축협(조합장 정만교)을 참여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협의회 회원축협은 총 14개 조합으로 늘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