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26.9℃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8.1℃
  • 흐림광주 28.3℃
  • 흐림부산 28.0℃
  • 흐림고창 28.7℃
  • 제주 27.9℃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9.0℃
기상청 제공

구제역 백신, 올 1월 공급분 ‘미결제’

공급업체 마다 수십억원 미수…이자 부담 ‘심화’
중앙정부 “신청 없어서” 지자체 “증빙 시간 소요”
업체들 “미움살라”…결제 요구 못하고 발만 동동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올 1~2월 공급분이 아직 결제가 안됐어요.” 구제역백신 공급 업체들이 정부 미수에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
올 1월 구제역 발생에 따라 1~2월 긴급백신용으로 공급된 구제역백신에 대해 상반기가 훌쩍 지나 9월 중순에 이르렀는데도, 아직 결제가 안됐다는 토로다.
업체는 여전히 “기다리라”는 대답만 수없이 듣고 있는 상황이다. 그것도 지방자치단체 등 정부로부터다.
구제역백신은 정부 지원금이 투입된다.
전업농 이상은 정부 보조 50%(국비 35%, 지방비 15%)에 자부담 50%다. 농협이 유통을 담당한다
전업농 이하는 지자체를 통해 자부담없는 무상지원(국비 70%, 지방비 30%)으로 구제역백신이 공급된다.
정부 보조금이 나오지 않으면 결제를 할 수 없는 구조다.
이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로부터 예산 신청을 받아야만 그 금액이 집행된다며, 아직 신청하지 않은 지자체가 많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미 지자체에 관련공문을 시달한 만큼, 지자체 신청이 들어오는 대로 관련예산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자체에서는 이번 건의 경우 긴급백신용으로 공급된 것이라 그 증빙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항변하고 있다.
구제역백신 업체들은 조바심에 안달이다.
특히 선결제 후 제품을 구입하고, 판매한 제품은 그대로 미수로 쌓이기 때문에 이자비용이 엄청나다.
그 미수금액이 한 업체당 수십억원 이상이어서 경영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그렇다고 주 고객인 지자체에 결제를 서둘러달라고 요구하기도 어려운 처지다. 경쟁이 심한 터라 자칫 미움을 사고, 구매제품을 바꾸지 않을까 여간 조심스러운 게 아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정부 예산이기 때문에 미수로 남을 것이라고는 염려하지는 않는다. 주는 것은 확실하다. 다만, 시간이 문제다. 이렇게 결제 기일이 늦어지다보니 은행에만 좋은 일 시키고 있다”며 정부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결제에 나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