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흐림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8.4℃
  • 제주 27.3℃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6.0℃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양계협, “닭고기 시장 극심한 불황에도 수입량 급증”

성명 통해 육계산업 보호…국내산 애용 호소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국내 닭고기 시장이 불황인 가운데 상반기 수입량마저 급증한 것으로 알려지자 양계협회가 업계에 수입 닭고기 사용 자제를 호소하고 나섰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에 따르면 닭고기 가격이 최대성수기인 복경기를 외면한 채 소비감소 및 가격 폭락이 이어지면서 장기간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수입업체들이 무분별하게 닭고기를 수입하고 있어, 프랜차이즈나 단체급식 등 수입닭고기 사용 업소들이 늘어날까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이달 초 발표한 ‘FTA 체결국 농축산물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상반기 닭고기 총 수입량은 총 7만1천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7% 증가, 국내 닭고기 시장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브라질산이 5만8천톤으로 10.6% 증가했고, EU산은 4천815톤으로 44.9% 폭증했다. 미국산 닭고기는 993톤이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위별로는 냉동닭다리가 6.9% 증가한 6만4천톤, 냉동닭날개와 냉동닭가슴은 각각 1천759톤과 432톤이 수입됐다.
특히 브라질 신규 수출기업의 수출 확대와 ASF의 영향으로 인해 수입 단가 상승을 우려한 국내 수입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양계협회는 지난 20일 성명서를 통해 관련업계 종사자들에게 육계산업의 어려움을 충분히 헤아려 수입닭고기 사용을 자제하고, 국내산 닭고기를 사용해 국내 닭고기 농가를 돕고 닭고기 산업 회생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양계협회는 성명서에서 “닭고기 수입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올 상반기에만 419만수의 종계가 입식, 내년 상반기까지의 병아리 잠재력마저 높아 육계산업에 장기 불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게다가 국내 굴지의 계열업체들이 도계장 신·증축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어 계열사들의 ‘치킨게임’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계열업체들은 생산량 감축 등 자구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우리나라 육계농가 및 닭고기 시장 보호를 위해 닭고기 수입 및 판매를 자제해 주기 바라며, 국내산 닭고기를 애용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한다”면서 “닭고기가 지속적으로 수입, 판매되어 우리 육계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할 경우 양계협회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국내 닭고기 시장을 사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