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조금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22.1℃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고온스트레스 예방…비타민 프리믹스 강화

농협사료, 혹서기 품질보강 4개월간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사료(사장 김영수)가 지난 1일부터 혹서기 품질보강에 들어갔다. 여름 더위스트레스로 인한 생산성 저하를 예방하고 기호성을 개선해 사료섭취량 감소예방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농협사료의 혹서기 품질보강은 오는 9월30일까지 4개월 동안 이어진다.
농협사료는 매년 혹서기와 환절기 등에 배합사료 품질보강으로 양축농가의 부담을 경감시키는데 연간 3∼4억원 정도를 소요하고 있다. 이번 혹서기 품질보강에는 농협사료 부산바이오에서 개발한 비타민 프리믹스제품을 한우, 낙농, 돼지, 양계사료에 투입한다.
농협사료 김영수 사장은 “현재 환율상승으로 인해 이번 품질보강도 원가에 많은 부담으로 작용하지만 양축농가의 소득증대가 기본인 협동조합 정신 실천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내부조직의 효율적인 운영, 각 공장별 제조원가 절감을 통해 손실을 최소화할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농협사료는 지난 4월 말에는 대가축(한우, 낙농), 5월 말에는 중소가축(양돈, 양계) 사료 신제품을 기존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출시해 생산성을 높이고 사료비를 줄이는 효과를 농가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