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닭고기, 통째 아닌 부위별 소비 는다

하림, 부분육 생산시설 대폭 증설 계획
대닭 사육물량도 점진적 확대 추진
“소비패턴 변화…사육방식 개선 필요”


국내 소비자들의 닭고기 소비 형태가 ‘닭 한 마리’에서 ‘부분육’으로 변화하고 있다. 삼계탕이나 닭볶음탕, 치킨 등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닭 한 마리를 통째로 소비하는 요리위주의 식문화였지만 최근에는 만들고자 하는 요리나 섭취 목적(다이어트 등)에 따라 맞춤형 소비를 하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하림(대표 이문용)에 따르면 지난해 3천200만 수에 해당했던 부분육 판매량이 올해는 약 7.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부분육 중에서도 닭고기를 토막 내 양념까지 해서 가정에서 굽기만 하면 되는 ‘양념육’ 시장은 지난해 대비 약 3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비자들이 직접 제품을 구매하는 마트도 같은 분위기다.
한 마트 관계자는 “닭 부분육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윙(닭날개) 부위의 경우 전년보다 13.9%, 봉(닭 어깨살)은 6.4%, 근위는 4.4%, 안심은 4.2% 매출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달라진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하림은 2018년 완공을 목표로 짓고 있는 익산 공장에 부분육 생산 시설을 대폭 증설할 예정이다. 익산 공장이 가동되면 부분육 생산량은 지금보다 30% 가까이 늘어난다.
부분육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닭 사육 방식도 변화 중이다.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부분육에는 크기가 보통 닭보다 큰 ‘대닭’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재 하림과 계약한 농가에서 사육하는 육계는 성체 평균 중량이 1.5㎏이지만 부분육에 사용되는 대닭은 평균 2.4~2.5㎏ 수준이다. 하림은 현재 월 20만 수 정도 사육하고 있는 대닭 사육량도 점진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하림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닭고기 부분육 소비가 일반적인 반면 유독 한국에서는 한 마리 소비가 강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식단이 서구화되고 국내 소비자들도 취향과 간편함 등을 고려해 점차 부위별 소비 행태로 넘어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1인당 연간 14㎏ 수준인 닭고기 소비량도 부분육 판매가 활성화될 경우 조만간 20㎏까지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국내 1인당 닭고기 소비량은 2007년 8.6㎏에서 2016년 13.9㎏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동남아 등 많은 국가에서는 1인당 소비량이 40㎏을 넘을 정도로 닭고기 소비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국내 시장 역시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