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노계 적체 심각…대책없어 농가 발동동

살충제 검출 여파 육가공원료 수요 차단…도계마저 꺼려
정부 도태 지원 추진 불구 산란노계 국한…예산도 태부족


살충제 계란 파동의 후폭풍으로 양계농가(산란계, 종계)들의 노계 적체수준이 심각한 상태다.
산란노계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노계육 수요가 급감하자 도계장에서 도계를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도계업계 관련자에 따르면 산란노계에서 위해성분이 검출됐다는 언론보도 이후 소시지·햄 등 육가공품의 원료로 산란노계육을 사용하던 육가공업체들이 제품에 위해성분 발생 가능성이 있는 산란노계육 사용을 중단하고 종계노계, 육계, 수입산 칠면조, 돼지고기 등으로 원료육을 교체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육가공 업체들이 종계노계 마저도 취급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더군다나 최근 도계한 종계노계서도 비펜트린성분이 허용치보다 초과된 수치가 검출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일련의 상황들이 양계농가들의 노계 적체가 심각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다. 질병에 약한 노계군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닭들이 괴로워하는 것을 보다 못한 농가들이 살충제를 사용 할 여지가 생긴다는 것.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도계장에서 산란·종계노계의 도계작업이 사실상 중단됨에 따라 최고 150주령이상 계군까지 보유하고 있는 농가도 있는 것으로 파악돼 양계농가들의 노계적체수준이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또한 학계에서는 AI가 주로 발생되는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면역력이 취약한 노계들을 보유한 농장은 방역에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여 피해는 더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부는 100주령 이상의 산란노계 약 100만수를 대상으로 도태에 소요되는 비용을 자조금에서 지원, 노계도태를 적극 추진 중이다. 하지만 양계협회의 집계 결과 정부 예산이 태부족, 노계도태 보조지원을 신청한 산란계 240만수의 30% 수준인 80만수만 도태가 가능하다. 또한 종계노계는 그 대상에서 제외돼 처리가 막막한 상황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정부가 노계도태 지원 예산을 증액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양계협회 연진희 부회장은 “노계를 도태할 때 만에 하나 위해성분이 검출된다면 노계육 가격을 받지 못함은 물론 오히려 도태 추가비용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라 농가들의 부담이 크다”며 “정부가 노계도태 비용 보조를 늘리고 그 적용 범위도 넓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우농가 “단합으로 3대 현안 반드시 해결” “한우농가의 의지 모아, 함께 이겨나가자.”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달 23일 대구 EXCO 대강당에서 전국한우협회 창립 18주년 기념식<사진>을 가졌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한우협회가 청탁금지법 개정,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 해결, 농협적폐 청산을 주요 추진과제로 지목하고 해결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김홍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청탁금지법과 무허가축사 적법화문제, 농협적폐 청산은 한우협회의 3대 과제”라며 “지금까지 힘을 보태주신 회원농가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 문제들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역시 축사를 통해 이와 관련된 언급을 해 주목을 끌었다. 김 장관은 “청탁금지법을 추석 전에 개정하지 못해 죄송하다. 현재 협회에서 주장하는 국내산을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WTO규정에 위배되는 사항이므로 다른 방식으로 우리 한우농가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무허가 축사와 관련해서는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단 중요한 것은 업계 스스로 얼마나 하려고 노력했느냐를 보여주는 것이다. 안될 것이라



노계 적체 심각…대책없어 농가 발동동 살충제 계란 파동의 후폭풍으로 양계농가(산란계, 종계)들의 노계 적체수준이 심각한 상태다. 산란노계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노계육 수요가 급감하자 도계장에서 도계를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도계업계 관련자에 따르면 산란노계에서 위해성분이 검출됐다는 언론보도 이후 소시지·햄 등 육가공품의 원료로 산란노계육을 사용하던 육가공업체들이 제품에 위해성분 발생 가능성이 있는 산란노계육 사용을 중단하고 종계노계, 육계, 수입산 칠면조, 돼지고기 등으로 원료육을 교체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육가공 업체들이 종계노계 마저도 취급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더군다나 최근 도계한 종계노계서도 비펜트린성분이 허용치보다 초과된 수치가 검출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일련의 상황들이 양계농가들의 노계 적체가 심각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다. 질병에 약한 노계군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닭들이 괴로워하는 것을 보다 못한 농가들이 살충제를 사용 할 여지가 생긴다는 것.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도계장에서 산란·종계노계의 도계작업이 사실상 중단됨에 따라 최고 150주령이상 계군까지 보유하고 있는 농가도 있는 것으로 파악돼 양계농가들의 노계적체수준이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