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7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말산업 지속 성장…‘산업화 진전’

농식품부, ‘2016년 말산업 실태 조사’ 결과
말 사육두수·승마인구 등 주요지표 성장세

 

말 사육두수, 승마인구 등 말산업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간 정부가 추진해 온 말산업 육성 정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말산업육성법 제6조 및 통계법 제18조에 의해 ‘2016년 말산업실태조사'를 실시했다.
‘2016년 말산업실태조사'는 통계청이 통계작성을 승인한(2016년 6월 24일) 국가승인통계이며 지난해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전문조사기관(한국리서치)에서 조사수행했다.
조사결과, 말산업 육성 정책의 성장 척도를 가늠하는 말 사육두수는 2015년 대비 786두(3.0%) 증가한 2만7천116두였다.
말산업 사업체수는 2015년 대비 226개소(11%) 늘어난 2천278개소였고, 이중 말보유 사업체수는 2015년보다 131개소(7.2%) 증가한 1천960개소로 조사됐다.
승마 시설수는 2015년 대비 22개소(4.8%) 늘어난 479개소로 나왔다.
정기 승마 인구수와 체험 승마 인구수는 2015년 대비 각각 4천497명(10.5%), 6만545명(7.3%) 증가한 4만7천471명, 89만951명이었다.
말산업분야 종사자수는 2015년 대비 817명(5.2%)이 증가한 1만6천662명이었는데, 경마사업 종사자가 86명(0.8%), 말산업 종사자는 731명(10.5%) 늘어났다.
조사결과를 토대로 추가 실시한 산업연관분석에서 산업의 국가경제 기여도를 나타내는 말산업 규모(2015년 말 기준)는 2014년 말 기준 대비 1천816억원(5.6%) 증가한 3조4천120억원으로 조사됐다.
말산업실태조사 결과는 국가통계포털(kosis.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부터 ‘제2차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이 시행되고,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받아 신뢰도를 쌓은 만큼 계속해서 통계들을 발굴하고 정보를 생산해 말산업 육성 정책의 기초자료로 삼을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말산업이 수요·공급 측면에서 2013년 이후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말관련 분야의 산업화가 진전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학교우유급식 공공성 확보돼야” 전국의 낙농가족들이 국회에 학교우유급식 최저가 입찰제를 개선하라는 내용의 청원서를 제출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홍문표 의원(바른정당, 충남 홍성·예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과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지난 14일 학교우유급식 최저가입찰제 근본대책을 촉구하는 입법 청원서를 전국 낙농가족 9천741명의 서명을 받아 국회 민원지원센터에 제출했다. 학교 우유급식 최저가입찰제는 낙농업계의 지긋지긋한 골칫거리였다. 지난해의 경우 각 학교에서 최저가입찰제의 확대 시행으로 공급업체간 과당경쟁이 발생했고 정상 유통가격(200ml 기준 850원)에 크게 못 미치는 321원 수준으로 학교 우유가 납품됐다. 여기에 농촌지역 학교의 경우 도시지역 학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공급단가가 발생, 유업체 납품 기피 내지 중단사태까지 초래됐다. 올해 역시 상황이 크게 달라지지 않고 있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현재 60%의 학교에서 우유급식 공급 계약을 체결이 진행됐으며 평균 단가는 350원 정도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해에 비해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원가 이하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 셈이다. 3월 말경 대부분의 학교가 공급 계약을 마무리 지을 전망이다. 낙농진흥회 관계자는 “국무조


“산란계 농가 ‘희생’ 아닌 ‘회생’ 정책 제시를” 대한양계협회(회장 오세을)가 정부를 상대로 산란계 농가의 ‘희생’이 아닌 ‘회생’을 위한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양계협회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농가에 대한 정부 정책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양계협회는 성명서에서 “대한민국 산란계 농가들은 ‘우리나라 국민들이 건강해야 국가도 건강하다’는 일념으로 매일 같이 하루도 쉬지 않고 온 정성을 들여 닭을 키우며 안전한 먹거리 계란을 생산하는데 모든 정성을 기울여왔다”며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계란가격이 크게 오르자 농가들은 서민물가 안정 및 정부 수급조절 정책 등에 협조하기 위해 계란가격 인상을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협조도 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산란계 농가를 위한 정부정책은 농가의 입장은 수수방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양계협회는 “정부는 야생철새 유입·초기대응 실패·허술한 방역체계 등이 낳은 역대 최악의 AI피해를 가금류 사육농가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며 정부 및 지자체 각종 축산 지원사업에서 산란계 농가들을 배제시키고 있는데다 산란계농가들의 이동제한 해제 조치는 ‘나몰라라’식으로 수수방관하고 있어 농가들은 생업 복귀를 위한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한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