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9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양돈

전체기사 보기

내년 한돈자조금 예산 343억4천만원

대의원회 원안 승인…올해 보다 7.8% 증가 1천700만두 도축예상…177억7천만원 거출 수급안정예비비 118억9천여만원 적립계획

내년도 한돈자조금 사업규모가 343억3천906만원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한돈자조금대의원회는 지난 16일 대전 유성 계룡스파텔에서 2017년도 제2차 총회를 갖고 올해(9월28일 기준) 보다 7.8%(24억9천291만5천원) 증가한 2018년도 세입 및 세출안을 원안승인했다. 이에 따르면 내년도 한돈자조금 조성을 위한 농가거출금은 177억6천500만원에 달할 전망이다. 올해 보다 1.3%(2억2천885만5천원) 늘어난 것이다. 농가거출금은 모돈수(98만3천두)와 MSY(17.3두)를 대입해 산출한 내년 한해 도축두수 1천700만두에 두당 1천100씩 자조금을 고지, 95%의 납입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가정하에 추정한 액수다. 정부지원금 54억3천800만원으로 올해와 같은 수준이다. 올해 한돈자조금 조성예상액에서 집행예상액을 뺀 이익잉여금은 올해보다 25.6%(22억6천406만원) 증가한 111억3천6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가운데 순수이월금은 22억4천742만5천원, 수급안정예비비는 88억8천863만5천원이다. 한돈자조금대의원회는 이러한 재원을 바탕으로 소비홍보사업에 94억7천600만원을 비롯해 △유통구조사업 8억7천180만원 △교육 및 정보제공사업 49억6천3




한우협, 유통업계와 연대 강화 행보 한우협회가 유통업계와의 연대강화에 한층 힘을 쏟고 있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당초 예정됐던 한우지도자대회를 대신해 한우생산자와 한우바이어 상생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협회는 지난 14일 회장단 회의를 통해 오는 12월 12일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2017 전국 한우생산자-한우바이어 상생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우바이어대회와 한우지도자대회를 동시에 개최해 생산과 유통이 한자리에서 교류할 수 있도록 하는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이번 행사는 기획됐다. 이와 관련해 김홍길 회장은 “한우농가들의 입장에서 다양화된 유통채널이 확보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일부에 유통이 묶여버리면 농가들이 출하에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고, 지금도 협회에 이로 인한 피해사례가 수시로 접수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유통업계와 한우농가가 동반자적 관계에 있다는 공감대를 확대하고, 이를 통한 건강한 한우고기 유통구조 마련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것이 이번 행사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우유통관련 신기술 전시회, 한우협회 직거래 유통망 소개와 운영성과, 사이버경매 소개 및 참여방법 설명에 이어 공연, 한우바비큐파티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한우협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