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이슈

<2021 신년특집>오리산업 전망 / 소비시장 다변화…사육시설 개선 새전기 기대

상대적으로 육계보다 오리농가들의 사육시설이 열악한데다 철새와의 AI 감수성도 높아 오리는 국내 AI 발생의 원인이라는 오명을 받고 있다. 이로 인해 겨울철 오리사육제한 등 각종 방역관련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최근까지 성장세를 보이던 오리산업은 매년 수급불균형 및 가격등락이 반복되면서 침체기를 겪고 있다. 오리농가의 사육수수와 소득은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고 계열화업체의 경영난 또한 매년 가중 돼 현장에서는 정부의 방역조치가 오리산업을 붕괴시키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관 행  부장(한국오리협회)


경제성 우수·방역 용이한 축사 표준설계 개발 추진

AI 근본적 예방…규제 중심 방역정책 대전환 요구


2020년도 오리산업 결산

오리 생산액

2011년도 오리 생산액은 1조 3천966억원으로 최고를 기록한 뒤 거의 해마다 반복 발생한 AI로 인한 수급불균형, 가격하락 등의 여파로 감소추세를 보이던 오리 생산액은 2018년도 1조 3천269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는 그간 AI의 발생이 없어 연간 오리생산량이 7천만수 가까이 회복됐고 오리고기 가격이 호조를 보임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2018년 기준 오리 생산액은 전체 농림업 중 6위, 축산품목 중 5위를 차지해 오리고기가 국민들의 주요 먹거리를 책임지고 있는 주요산업임을 수치로서 보여주고 있다.


오리 사육수수

통계청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2020년 9월 현재 2천수 이상 전체 오리 사육농가는 566호, 총 사육수수는 928만6천수로 전년 동기 969만4천수 대비 4.2% 감소, 농가수는 591호 대비 25호 감소했다. 지역별 오리농가는 전라남도가 267호(47.2%)로 가장 많고 다음이 전북 128호(22.6%)로 전남북이 전체 오리농가의 69.8%를 차지한다. 농가별 평균 오리 사육수수는 1만6천406수로 나타났다.


겨울철 오리농가 사육제한 현황

정부에서는 지난 2017년 겨울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AI 예방을 목적으로 오리농가 사육제한을 처음으로 시행했고 2020년 겨울까지 4년째 시행중에 있다. 올겨울 사육제한 농가수는 226호로 전년 대비 24호가 늘었으며, 전체 오리농가의 30%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이처럼 매년 겨울철마다 시행중인 사육제한으로 인해 오리산업의 피해가 가중되고 있으며 사육제한은 임시방편 대책이므로 현장에서는 열악한 오리농가들의 축사 및 방역시설을 지금부터라도 개편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리 도압수수

2000년도 후반까지 대폭 증가세를 보였던 오리 도압수수는 2012년 9천40만9천수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2017년도 도압수수는 4천610만1천수로 연중 발생한 AI와 겨울철 오리농가 사육제한의 여파로 전년 대비 35.5% 감소했다. 이후 오리 도압수수는 회복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0년 11월까지 도압수수 누계는 6천216만6천수로 연간 도압수수는 전년 6천961만9천수 대비 소폭 감소한 수준으로 예상된다.


오리고기 수입 현황

오리고기는 최근 5천톤 수준으로 수입되고 있는데 수입의 대부분이 중국의 열처리 오리육(훈제)이다. 중국은 AI 상시 발생국가로서 열처리된 제품에 한해 수입이 가능하다. 그 밖에 프랑스 등지에서 오리고기와 오리간이 소량 수입되고 있다. 2020년 중국산 열처리오리육 수입량은 5천557톤으로 전년 5천31톤 대비 10.5% 증가했다.


오리산물 수출 현황

오리산물 수출량의 대부분은 국내에서 비 가식부위인 오리발, 머리, 근위 등 부산물 위주다. 오리고기의 경우 2010년 일본으로 38톤 수출이 된 이후 현재까지 수출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현재 한국과 오리고기 수출협약이 체결된 국가는 캄보디아, 베트남, 일본, 홍콩 4개국에 불과하고 최근 오리고기 수출량은 없는 실정이다. 오리털의 경우 국내에서 세척 및 건조 과정을 거쳐 대만, 베트남, 중국 등지로 활발히 수출되고 있다. 2020년 기준 7천469톤이 수출됐다.


오리고기 소비량

국민 1인당 오리고기 소비량은 2009년 1인당 2kg대에 진입했고 2012년 3.4kg를 기록한 이후 국내 생산량 감소에 따라 소비량도 감소추세다. 2020년도 1인당 오리고기 소비량은 2.36kg로 분석된다.


오리 가격동향

오리 가격은 2014년초 발생한 AI의 여파로 2014년 6월 1만1천733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이후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2020년의 경우 오리의 공급과잉 현상과 함께 코로나 19 여파에 따른 소비량 급감으로 낮은 가격수준을 보여 새끼오리는 연평균 800원, 생체오리(3kg)는 7천100원을 기록했다.


오리 사육비

2020년도 오리사육비(43일령, 3.4kg 기준)는 6천237원이다. 2020년의 경우 기존 자가노동비 등을 포함한 생산비 자료를 2017년부터 통계청의 사육비 개념으로 항목을 조정해 산출했는데 오리 사육비에서 사료비가 2천964원으로 47.5%를 차지하고 다음으로 새끼오리 구입비 1천682원(27.0%), 영농시설비 584원(9.4%) 순으로 나타났다.


고병원성 AI 발생현황

지난해 11월 27일에는 전북 정읍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거의 3년여 만에 발생했다. 이후 12월 10일 현재까지 경북 상주 산란계, 전남 영암 육용오리, 경기 여주 산란계, 충북 음성 메추리, 전남 나주 육용오리, 경기 여주 메추리 등 총 7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 일부 시·도에서는 AI 발생지역산 가금 및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함에 따라 오리 초생추와 종란이 이동하지 못해 폐기하는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철새 AI 항원 검출지점을 포함해 수십여개의 지역에 10km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져 농장에서는 오리의 입식이 지연되고 부화장에서는 새끼오리를 공급하지 못하고 불가피하게 폐기하는 사례마저 발생하고 있다. 이에 현장에서는 입식이 지연되는 오리농장 피해 뿐만아니라 부화장에 대해서도 반드시 소득안정자금을 지원할 것과 각 지자체가 일방적으로 시행중인 가금 반입금지 조치는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2021년도 오리산업 전망

오리산업은 그간 국민들의 식량을 책임지는 주요 먹거리 산업으로 자리 잡았으나 최근 수급불균형이 반복되고 있고 특히 코로나19의 여파로 불황이 장기화되는 국면에 놓여있다. 오리고기의 경우 가정내 소비보다는 식당 등 외식소비에 치우쳐 있기 때문에 타 축종에 비해 실감하는 피해가 크다. 특히 오리사육제한으로 인해 매년 전국의 30% 가량의 오리농가들이 오리 사육을 제한당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는 AI 예방을 위해 오리농가에 대한 각종 방역규제를 강화하고 있는데 그중에 대표적인 것이 일제 입식 및 출하, 출하 후 입식제한기간 14일 준수의무 부여이다. 이로 인해 물리적으로 농가들의 연간 사육수수와 소득은 줄어들 수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보상대책은 전혀 없는 실정이다. 특히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국비를 들여 개발한 우리맛오리(토종오리)의 경우에도 본 규제를 적용받고 있어 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어 협회에서는 이에 대한 조속한 개선을 요구중에 있으나 반영되지 않고 있다.

또 협회에서는 매년 임시방편 대책으로 시행하는 ‘겨울철 오리농가 사육제한’은 오리산업의 피해만 가중시키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다소 열악한 오리농가들의 사육시설이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AI 방역조치의 원인이라면 오리농가들의 사육시설과 방역시설을 개선해 나가는 근본적 대책을 지금부터라도 추진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중에 있다. 실제로 2018년도 오리자조금 연구용역으로 추진한 ‘오리농가 사육시설 개선방안 연구’ 결과 전국 오리농가 911호 중 76.3%인 695호가 비닐하우스형 가설건축물형 축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019년에는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연구과제로 ‘오리 전용 축사설계도 개발 연구’가 정부 연구과제로 채택되어 비용면에서 경제적이면서도 AI 방역상 유용한 오리 축사설계도 개발을 추진중에 있어 본 연구결과를 토대로 오리농가 사육시설 개편 사업을 지속 건의중에 있다.

아울러 오리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와 함께 오리고기의 소비촉진을 위한 가정소비 확대 등 여러 가지 과제들이 많다. 2021년도 오리산업이 순탄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의 진정 여부도 중요하지만 이번 겨울 AI가 얼마만큼의 피해를 남기고 끝나느냐가 관건이다. 이제는 AI에 대해 새로운 방역대책이 필요하다. 방역을 위해 추진하는 규제로 인해 피해를 보는자가 있다면 그 피해에 대해서는 정당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 최근까지 일방적인 규제정책에 대한 농가들의 반감은 이미 극에 달했다. 그동안 산업의 진흥을 고려하지 않는 방역이 산업을 많이 후퇴시켜 놓은 상황이다. 오리산업과 가금산업, 나아가 축산업이 없으면 국내 방역정책도 불필요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