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7.1℃
  • 맑음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1.4℃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한돈협 충남도협의회, ASF·구제역 발생방지 총력 ‘결의’

‘충남한돈인 한마음대회’ 개최

[축산신문 황인성 기자] 충남한돈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전화위복 계기로 삼아 한돈산업 발전에 나서기로 의지를 다졌다. 
대한한돈협회 충남도협의회(회장 최상락)는 지난달 26일 예산축협에서 홍문표 국회의원, 오진기 충남도 축산과장, 임승범 충남도 동물방역위생과장, 이제만 대전충남양돈조합장, 박광욱 도드람양돈조합장을 비롯한 내빈과 200여 명의 한돈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ASF 위기극복을 위한 충남 한돈인 한마음대회’<사진>를 개최했다. 
최상락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를 철저히 차단하고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가짐으로 ASF가 종식될 때까지 빈틈없는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자”고 당부했다. 
홍문표 의원은 축사에서 “이번 기회가 ASF에 대해 정확히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양돈인들은 국민의 식량을 생산하는 파수꾼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고품질·안전 축산물 생산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ASF·구제역 발생방지를 위해 백신접종·소독·예찰활동 등 각종 차단방역에 적극 참여 한다”는 등 결의문을 채택했다. 
또한 우수회원 표창 수여식도 열려 김경태 전 한돈협회 아산시지부장이 충남도지사 표창을 받았으며, 한돈산업 발전에 기여한 회원들에게 각종 표창이 전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