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0.7℃
  • 맑음강릉 4.4℃
  • 흐림서울 2.2℃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3.3℃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종합

“농특위, 축산인 생존 현안 해결 주도적 역할 기대”

축산단체장, 농특위원장과 간담…적극적 관심 호소
박진도 위원장 “공익적 차원 축산 문제 풀어나갈 것”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축산관련단체장들이 박진도 농특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축산현안 해결을 위한 관심을 호소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 이하 축단협)와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박진도, 이하 농특위)는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S타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박진도 위원장은 이날 “축산과 관련해 농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비해 농특위 내 조직이 약하다는 불만이 있을 수 있지만 소외되고 있는 것은 아니며 다양한 조직을 통해 다양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농특위 분과위 구성원 중 축산관련 위원이 단 1명에 불과한 것과 관련한 해명으로 해석된다.
김홍길 회장은 “농특위에 대한 축산농가의 기대치가 높지만 그 목적이나 역할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부디 농민의 기대에 부합하는 성과로 성원에 보답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축산단체들은 각종 축산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FTA에 대응한 방어적 정책에 한계가 왔기 때문에 축산 수출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농가 소득이 향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육가공협회 김실중 부회장은 “최근 중국은 국민소득이 올라가면서 식품 고급화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기회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축분뇨 문제에 대한 부분도 언급됐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 김용철 회장은 “가축분뇨가 1년에 4천 만톤 정도 생산되는데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부지 및 시설확보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농특위 박일진 분과위원은 “가축분뇨 문제 해결 없이 지속가능한 축산은 불가능하다. 문제를 푸는 것이 이번 농특위의 숙제”라며 “가축분뇨로 초점을 잡고 공익적 차원에서 축산 문제 해결을 도모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축산단체는 미허가축사 적법화에서 제외된 입지제한지역 농가들에 대한 문제해결, 수입개방에 대한 피해를 고려한 법률적 보완, 친환경 축산에 대한 공익형직불제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박진도 위원장은 축산단체장들에게 “미래의 지속가능한 축산을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는 결국 축산업이 국민에게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를 연구하는 것으로 풀어야 하고, 국민의 지지와 공감을 얻어야 하는 것이 숙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