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맑음동두천 34.5℃
  • 맑음강릉 31.1℃
  • 소나기서울 32.5℃
  • 맑음대전 36.0℃
  • 구름조금대구 33.5℃
  • 맑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2.4℃
  • 맑음제주 32.8℃
  • 구름조금강화 32.0℃
  • 구름조금보은 32.6℃
  • 맑음금산 33.8℃
  • 맑음강진군 32.8℃
  • 구름조금경주시 31.9℃
  • 구름조금거제 30.6℃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09호>

  • No : 3329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7-01 10:04:51

 

일본 전농 3분기 배합사료 톤당 800엔 인상

★…일본의 농협조직인 전농은 최근 7월부터 시작되는 3분기 배합사료가격을 전국 전체 축종 평균 2분기 대비 톤당 800엔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사료가격 인상은 6분기 만에 처음이다. 인상배경으론 대두박, 옥수수 가격 상승이 꼽혔다. 세계적인 곡물 시황은 대두의 경우 장마에 의해 아르헨티나 산의 작황이 나빠질 전망으로 4월 들어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했으며 미국산의 경우도 전망이 나빠지면서 3월 기준 톤당 300달러 수준이었던 시카고 현물시장 가격이 현재 450달러 대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 농무부가 5월초 발표한 수급 전망에서 기말 재고가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가격인상의 요인이 됐다. 옥수수도 브라질산이 가뭄으로 감산이 전망되고, 미국 농무성의 수급 전망에서도 수출과 국내 수요의 상승으로 기말재고 감소를 발표한바 있다. 3월 기준 부셀당 약 3달러60센트였던 가격이 시카고 시장 기준 420달러로 요동치고 있다. 해상운임도 남미산 곡물의 수출이 최전성기에 달하는 계절적인 요인과 더불어 유가 환율상승으로 2월에 비해 톤당 5달러 정도가 오른 톤당 30달러 전후가 됐다.

 

우유음용 시 산후우울증 위험 절반 줄어
★…일본 국립 에히메대학은 최근 임신 중인 여성이 우유를 음용 시 산후 우울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이 대학 연구진은 임신 중인 여성들의 하루 중 우유 섭취량에 따라 조사군을 분류하고 증세를 분석한 결과 우유 섭취량이 전혀 없는 그룹의 산후 우울증 발생 용이성을 1로 하였을 때 섭취량이 가장 많은 하루 평균 187.5g을 먹는 그룹은 0.51로 우울증 용이성이 거의 절반으로 줄었다. 이 같은 결과는 영양이 풍부한 우유의 새로운 기능을 찾아낸 것으로 세계 최초의 연구결과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우유 외에 요거트, 치즈, 칼슘, 비타민 D 섭취 시에는 비슷한 효과가 전혀 없었다.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