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수매 가장한 강제살처분 그만”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철원 양돈농가들은 지난 5일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를 갖고   예방적 살처분 정책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연천과 포천, 양주지역 양돈농가들도 함께 한 이날 사육돼지에서는 단 한마리도 ASF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정부에서는 기존의 방역대까지 바꿔가며 희망수매를 가장한 강제적 예방 살처분을 추진, 철원지역 양돈산업 붕괴를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