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1.4℃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7.5℃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6.2℃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제17회 연산오계문화제 개최

오는 21일, 연산면 화악리 지산농원에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연산오계재단(이사장 이승숙)이 연산오계문화재를 통해 가축과 반려동물의 넋을 기리는 자리를 마련한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연산오계문화제<사진>가 오는 21일 충남 논산시 연산면 화악리 지산농원에서 열린다. ‘생명사랑의 아름다운 민속’을 주제로 지난 2003년부터 매년 열려온 연산오계문화제는 우리나라의 미풍양속인 수혼제(獸魂祭)를 재현하는 국내 유일의 축제로 평가 받고 있다. 
수혼제는 사람을 위해 희생된 가축의 넋을 위무하고 천도하기 위해 선조들이 지내온 우리 고유의 민속이다. 연산오계문화제의 주 행사인 ‘연산오유공위령제(連山烏酉公慰靈祭)는 수혼제의 형식과 내용을 복원한 대표적인 민속행사다. 연산오유공은 ‘천연기념물 265호 연산 화악리의 오계’를 의인화해 높여 부르는 말이며, 문화재청은 지난 2015년 오유공위령제를 자연유산 민속행사로 선정한 바 있다.  
동물실험을 하는 대학이나 연구소 등에서 수혼제의 일부 명맥이 이어지고 있으나 제대로 된 형식과 내용을 갖춘 수혼제는 오유공위령제가 거의 유일하다. 오유공위령제에 진설되는 음식은 닭이 즐겨 먹는 5곡, 5채, 5과로 차려지며 참례객들의 음복 음식도 채식으로 제공된다.
올해 수혼제는  연산오계뿐 아니라 별이 된 참례객들의 반려동물들을 함께 추모하는 형식으로 진행한다. 가족과도 같은 반려동물을 잃고 상심해 있는 사람이라면 제의에 동참, 자신의 반려동물을 추모하고 천도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참가비는 없으며 반려동물의 사진이나 추모의 글 등을 준비해 오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