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구름조금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4.8℃
  • 연무서울 0.3℃
  • 박무대전 -3.3℃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1.4℃
  • 박무광주 -1.3℃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7.3℃
  • 흐림강화 1.8℃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오리협, 오리농가 사육시설 개편 추진

전용 축사설계도 개발 추진…농기평 연구과제
최적의 경제성·생산성·방역효과 제시 기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오리협회가 오리농가의 사육시설 개편을 위해 오리 전용 축사설계도 개발을 추진 중에 있다.
다행히 지난해는 비켜갔지만 최근 오리산업은 거의 매년 겨울 반복되는 AI 발생으로 인해 생산불균형, 가격불안정 등의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 더욱이 가축전염병예방법 및 SOP 개정 등으로 농가와 계열화업체에 대한 규제는 나날이 강화돼 불황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간 오리농가는 하우스 등 가설건축물 형태의 축사가 600여호(약 76%)에 이르는 등 다소 열악한 시설에서의 사육비중이 높아 AI 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되어 왔다. 실제 초기 투자비용이 적은 가설건축물 형태로 오리를 사육하는 농가들은 방역시설 등을 위한 투자의지가 미약해 시설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는 오리농가들의 생산시설을 개선해 질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지난해 말 농림축산식품부에 ‘중장기적 오리 축사 개편 지원사업’을 건의 했었다. 
하지만 이 또한 현행 오리의 축사 표준설계도가 닭의 사례를 준용, 오리의 특성과는 맞지 않는 부분이 많아 불필요한 비용 발생 등의 소지가 있어 먼저 오리 전용 축사 표준설계도 마련이 필수라고 판단, 현재 ‘오리 전용 축사설계도 개발’ 연구용역을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연구과제로 진행 중이다. 
이번 연구의 주요 골자는 ▲오리 농가 전수 조사를 통한 현실적 생산비 제시 ▲오리 축사 방역기능 강화 방안 제시 ▲무창형, 반무창형 축사 도입 필요성 및 타당성 제시 ▲오리 전용 축사설계도 개발을 통한 방역 및 생산성 강화방안 제시 ▲시설 개선 경제성 분석 통한 손익분기점 도달 시점 제시 등이다.
오리협회는 이를 통해 축사 증·개축 시 투입되는 비용과 실제 오리농가의 수익성을 면밀히 따져 손익분기점을 도출, 오리농가에 최적의 경제성·생산성·방역효과를 낼 수 있는 축사의 기준을 제시한다는 계획으로, 정부의 지원을 이끌어내 내년부터 먼저 시설이 열악한 농가 30호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사육을 제한시켜 질병 발생을 차단하는 것은 방역이 아니다. 정상 사육이 이뤄짐과 동시 안전하게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이 요구 된다”라며 “연구 중인 ‘오리 축사 표준 설계도’가 생산시설을 개선, 산업을 진흥시키면서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장기적인 시각에서의 방역대책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