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3.9℃
  • 흐림강릉 11.4℃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6.3℃
  • 구름조금강화 12.9℃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6.1℃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혹서기 닭, 시원한 물로 면역력·산란율 ‘쑥’

농진청, 산란계 냉음용수 급수 기술 개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높은 기온에서도 산란계의 면역력과 산란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화제다.
최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여름철 계속되는 무더위에 산란계가 스트레스를 적게 받고 알을 잘 낳을 수 있도록 산란계 냉음용수 급수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조류의 특징상 산란계는 체온이 일반 가축들 보다 높고 땀샘이 없어 체온 조절이 어렵다. 때문에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에는 고온 스트레스로 산란율이 떨어지는 등의 피해가 농가에서 빈번히 발생했다.
이번 기술 개발이 이같은 여름철 농가들의 고충을 덜어 줄 것으로 주목을 받는 이유다.
농진청에 따르면 새롭게 개발한 냉음용수 급수 기술은 공기-물 히트펌프를 이용했다. 15℃ 정도의 냉수를 생산해 음용수 탱크에 저장한 다음 급수 배관과 급수기로 물을 자동 공급한다.
이 기술을 산란계에 적용한 결과 기존 방식보다 사료요구율은 2.0에서 1.95로 개선되었고, 산란율도 84.38%에서 88.0%로 좋아졌다. 
또한 고온 스트레스가 줄어 산란계의 혈액 내 알부민 수치는 6% 오르고, 간질환의 지표인 AST는 14%, 콜레스테롤 수치는 13% 낮아졌다(알부민 수치가 낮거나 AST 농도가 높으면 스트레스로 인한 간질환을 시사한다).
아울러 냉음용수를 마신 닭들이 면역활성물질인 인터루킨-2, 인터루킨-4, 인터페론-감마와 면역글로불린 G가 일반 사육의 경우보다 2∼5배 증가, 혈액 내 면역세포인 도움 T-세포가 37%, B-세포가 111% 향상돼 면역력이 향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농진청은 이번에 개발한 산란계 냉음용수 급수 기술에 대해 특허출원과 산업체 기술 이전을 완료했으며, 산업화 할 계획이다.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강금춘 에너지환경공학과장은 “지난해 육계사용 냉음용수 급수 기술 개발로 폭염 시 닭 폐사를 줄인데 이어 올해 산란계를 위한 기술 개발로 산란계의 면역력과 산란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최근 국내 기후변화로 잦은 폭염에 시달리던 닭 사육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