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6.9℃
  • 흐림강릉 13.7℃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12.9℃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계란, 하루 세 개 이상 먹어도 혈중 콜레스테롤 영향 없다”

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서 영국 연구결과 소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계란을 하루 세 개 이상 섭취해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최근 영국의 건강전문 매체인 ‘메디컬 뉴스투데이’(Medical News Today)가 발표한 ‘계란의 칼로리는 어느 정도인가?(How many calories do eggs contain?)란 기사에 인용된 연구논문 세 편에서 이같은 결과가 설명돼 있다고 소개했다.
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권위 있는 FASEB 저널 2017년 4월에 실린 논문엔 비만한 60∼75세 남녀 26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가 실렸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을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엔 계란 세 개를 기반으로 하는 고지방·저탄수화물 식품을, 다른 그룹엔 저지방·고탄수화물 식사를 제공했다. 8주 후 이들의 체지방량을 분석했더니 고지방·저탄수화물 식사를 한 그룹의 체지방 감소량은 11%로, 저지방·고탄수화물 식사를 한 그룹(2.3%)보다 컸다. 이는 계란을 기반으로 한 식사가 체지방 감소에 효과적임을 의미한다. 
아울러 미국대학영양저널 2016년 10월호엔 계란 섭취와 심장병·뇌졸중의 상관성을 밝힌 연구 7편의 메타 분석(meta-analysis) 결과가 소개됐다. 계란을 하루 1개 이상 먹으면 뇌졸중 위험이 감소되는 것은 물론 심장병과는 무관하다는 것이 이 연구의 결론이었다. 
또한 미국임상영양저널 2015년 2월호엔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계란 섭취량이 이들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추적한 연구논문이 실렸다. 연구팀은 주 6일간 매일 계란을 두 개 이상 먹으면 계란을 많이 섭취하는 그룹, 주 2개 이하 섭취하는 적게 섭취하는 그룹으로 분류했다. 3개월 후 계란을 많이 섭취하는 그룹에서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의 변화가 없었다. 계란을 많이 섭취하는 그룹은 포만감도 금방 느끼는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