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1.5℃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8℃
  • 구름조금경주시 16.4℃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전국 가금농가 현장점검 이력관리시스템 구축

농가별 취약요인 관리 강화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고병원성 AI 발생 예방을 위해 전국 가금농가 4천159호 전체에 대한 전산 방역관리카드를 만들어 현장점검 결과에 대한 이력관리를 추진한다.
방역관리카드를 통해 가금농가별 방역취약요인, 현장점검 사진과 결과 등 정보를 전산으로 관리하고 방역 미흡농가는 1개월 이내 재점검을 통해 보완 여부를 확인하는 등 농가단위 방역관리를 지속 강화한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방역관리카드 전산 시스템 구축을 위해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KAHIS) 개선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점검결과 분석 등을 통해 방역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한다.
오는 30일까지 전국 가금농가 방역관리카드에 농가 정보 입력을 완료하고, 이를 바탕으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와 협력을 통해 농가 단위 세밀한 방역관리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철새가 본격 도래하고 철새에서 AI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으며 대만ㆍ러시아ㆍ중국ㆍ베트남 등 주변국에서는 AI가 지속 발생하는 위험시기로 가금농가에서는 그물망, 울타리 전실 등 방역시설을 꼼꼼히 정비하고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 갈이신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