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7.7℃
  • 맑음울산 17.8℃
  • 흐림광주 18.8℃
  • 맑음부산 18.8℃
  • 흐림고창 17.0℃
  • 맑음제주 19.0℃
  • 흐림강화 14.1℃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5.0℃
  • 구름조금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농진청, 대한민국 토종 삽살개, 우리 고유 품종 확인

외모 비슷한 외국 7품종과 유전체 비교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22일 우리나라 삽살개<사진>가 한국 토종개로서 다른 외국 품종과는 다른 유전적 독창성을 갖고 있음을 유전자 분석 결과를 토대로 밝혔다.
예부터 ‘집의 액운(살)을 쫓는(삽)다’는 의미로 불린 삽살개는 한 때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가 지난 1992년 천연기념물 368호로 지정됐다. 현재 국내에 3천여 마리가 안정적으로 사육·관리되고 있다.
삽살개는 청색 또는 황색의 털이 길게 나는 특징을 지니며 키가 54~62cm인 중형견이다.
이와 관련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삽살개의 유전적 다양성을 확인하기 위해 비슷한 외모를 가진 외국 개 7품종을 대상으로 유전체의 단일염기다형성(SNP)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삽살개의 유전자형 다양성은 외국 개 7품종과 비교했을 때 가장 높았으며 이 결과는 다른 외국 품종과 혈액이 섞이지 않은 순종으로 높은 수준의 유전적 독창성을 갖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유전자 분석 결과를 토대로 삽살개의 관리·보존에 대한 국가적 관심이 필요하고 삽살개의 유전적 다양성과 신뢰성을 지속하기 위한 전략적이고 체계적인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