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토)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1.7℃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6℃
  • 흐림고창 9.4℃
  • 맑음제주 16.0℃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2.9℃
  • 맑음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6.4℃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농협, 자금 5천억·재해예산 143억 투입

태풍 피해농업인 지원대책 발표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해 무이자자금 5천억원을 투입하고, 농·축협의 재해예산 143억원을 활용해 농가 피해규모에 따라 적극 지원키로 했다.
재해보험금 50% 선지급과 영농자재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한다. 태풍 피해농가에 대한 금리우대, 특례보증, 상환연기 등 각종 금융지원 방안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병원 농협회장은 지난 9일 전남 나주지역을 찾아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범 농협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김 회장은 “피해가 조기에 복구되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 판로확대, 일손지원, 농업시설 복구자금 지원 등 농협의 전사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농협은 농작물 손해보험 조사요원 6천200여명을 피해 현장에 즉각 배치했다고 밝혔다. 시설물 긴급 복구를 위해 인력 및 장비를 집중하는 한편 범 농협 임직원, 자원봉사자 및 영농작업반을 투입해 시급한 피해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농협중앙회 허식 전무와 직원 80여명이 피해복구 작업을 지원한 경기 안성시 일죽면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직접 방문해 현장을 점검<사진>하고 응급복구 작업 지원자들을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