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0.5℃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7.5℃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부숙도 검사 유예 등 건의사항 도에 전달키로

한우협 강원도지회 시·군지부장 회의

[축산신문 홍석주 기자] 전국한우협회 강원도지회(지회장 박영철)는 최근 원주축협 소회의실에서 2019년 제2차 시·군지부장 회의<사진>를 갖고 각종 당면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박영철 도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양축현장에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추석명절 대비 축산물 안전관리와 더불어 둔갑판매 차단을 위한 관리감독 역할에도 한우인들이 적극 나서 달라”고 독려했다.
이날 시군지부장은 관내 미허가축사 적법화를 위한 총력지원을 다짐하는 한편, 퇴비 부숙도 관리와 관련 탁상행정식 규제의 우려감을 표출했다. 또한 이에 대응 한우산업 발전을 위한 건의 사항을 강원도청에 전달키로 했다. 
이날 의결된 시군지부장들의 건의사항은 △축산환경 규제에 따른 농가 대응력 제고 △퇴비 부숙도 검사 시행 유예기간연장 및 기반 지원 △폐비닐 수거비용 지자체 및 정부 부담 △벌금·과태료 처분 농가에 대한 과도한 정부 지원사업제한 완화 등이다.
이날 시군지부장은 “갈수록 강화되는 환경 규제로 인해 국민 주식인 축산물 생산기반이 심각하게 위축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양축현장과의 소통을 통한 현실을 반영한 규제로 건전한 산업발전을 유도하는 농정에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