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흐림동두천 -2.9℃
  • 흐림강릉 5.5℃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조금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1.3℃
  • 구름조금부산 4.7℃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서울사료 연해주서 수확한 옥수수 반입

해외 식량자원개발사업 본궤도
해외서 직접 경작한 자원으로
식품가공용 원료 사용 첫 사례

[축산신문 김영란 기자] 이지바이오그룹 계열사인 서울사료가 러시아 연해주에서 직접 수확한 옥수수 5천톤이 지난달 28일 울산항을 통해 들어왔다. 
지난달 5일 군산항을 통해 들여온 4천882톤에 이어 올해 두 번에 걸쳐 1만 톤에 달하는 옥수수를 가져오면서 해외 식량자원 개발이 본궤도에 이르게 됐다.
이번 반입물량은 서울사료가 지난 가을 수확한 1만7천여톤의 NON-GMO 곡물 중 일부로, 국내 식품 가공업체들에 전분, 당 등을 제조하는 식품 원료로 판매할 예정인데, 해외에서 직접 경작한 자원을 국내에서 식품 가공용으로 사용하는 첫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그 동안 국내 기업이 해외 농장에서 경작한 곡물은 거의 전량 가축사료 용도로 반입해 왔으나 이번처럼 수 천 톤 이상의 대규모 NON-GMO 물량을 식품 가공용으로 들여오는 건 큰 의미가 있다고 서울사료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료를 포함한 국내 곡물 자급률이 23.8%(2016년 기준)에 불과하고 특히 옥수수 자급률은 1%에도 미치지 못하는 현실에서 그 동안 여러 기업들이 오랫동안 해외농업에 힘을 기울인 결과가 이제 안정적인 식량자원 개발의 모델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사료 관계자는 “10여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연해주에서의 곡물 생산성이 점점 향상되고 있는데다 최근 국제 곡물가격 상승과 맞물려 가격과 물류 측면에서 이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향후 서울사료 직영농장뿐만 아니라 주변 경작지의 곡물을 대량으로 사들여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사료는 지난 2008년 연해주에 설립한 농업법인 ‘에꼬호즈’를 통해 러시아 연해주에 서울시 면적의 1/5 규모인 1만 2천여 헥타르의 농지를 확보, 각종 곡물을 생산해서 2013년부터 매년 400만톤 이상의 NON-GMO 옥수수 등을 국내로 들여와 사료 원료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