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6℃
  • 구름조금고창 2.5℃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가치를 파는 조직으로 변신에 혼신을”

김영수 농협사료 사장 전남지사서 첫 현장경영
AI 방역상황 점검…사료 공급체계 구축에 만전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김영수 농협사료 사장이 지난 9일 전남지사를 찾았다. 

지난 3일 취임한 김 사장의 첫 현장경영 행보다. 김 사장이 첫 현장경영 대상으로 전남지사를 선정한 배경에 대해 농협사료는 최근 AI 발생과 관련해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업무보고를 받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영수 사장은 이날 전남지사 회의실에 이찬호 지사장으로부터 방역현황을 보고 받고 “AI 미 발생 농가에 대한 사료공급체계 구축과 사육방안, 효율적인 방제 방안 및 예찰활동 강화 방법 등 현장의 원활한 방역을 위한 제반사항에 만전을 기하라”고 했다. 또 AI 차단을 효과적으로 진행하라고 독려했다.

전남지역은 지난해 12월 영암을 시작으로 고흥, 나주, 강진지역 등 4개 시군에서 9건의 AI가 발생해 육용오리 등 49개 농가 146만수가 살처분됐다.

김영수 사장은 또 전남지사 새해 업무보고를 받고 “농협사료가 단순히 사료를 파는 조직에서 축산농가들이 필요로 하는 가치를 파는 조직으로 변신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