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4.7℃
  • 흐림강릉 18.3℃
  • 구름많음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9.5℃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20.0℃
  • 흐림고창 17.7℃
  • 구름조금제주 20.6℃
  • 흐림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5.1℃
  • 구름조금금산 16.1℃
  • 흐림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발생농장 방문 고위공무원 고위험 역학대상자”

충남한돈협 성명…현장 방문 즉각 중단 간곡히 요청
농장별 방역초소 시도 등 비현실적 행정이 더 위험
“농가, 방역 위한 정부 파트너…감시대상 아니다”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방역행정에 대한 양돈현장의 불만이 결국 표출됐다.

대한한돈협회 충남도협의회는 지난 27일 성명서를 통해 현장 상황을 고려치 않은 탁생방역 행정의 개선을 촉구했다.

ASF 발생 이후 이뤄지고 있는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현장시찰 논란과 함께 현장과 동떨어진 방역행정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충남도협의회는 이번 성명에서 지난 19일 방역정책의 최고 책임자가 수행원 30여명과 함께 현장 점검차 방문했던 양돈장 가운데 일부 농장이 불과 4일 후 ASF 양성판정을 받게 되면서 전국의 양돈농가들이 분노에 빠져있다고 전했다.

발생농장 방문 관계자 모두 고위험 역학대상자인 만큼 어떠한 후속절차가 이뤄졌는지 궁금하고 불안하기만 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충남도협의회는 중대질병 발생시 외부인의 농장접근을 최대한 줄이는 게 방역의 기본임을 강조하며 중앙부처 고위 공직자의 현장방문 중단을 간곡히 요청했다.

살처분 작업 참여 근로자들에 대한 허술한 방역관리, 방역초소의 문제점도 강하게 지적했다.

충남도협의회는 살처분 작업에 참여한 방역요원들이 지방에서 온 외국인근로자인데다 작업후 동선도 모르고 있을 뿐 만 아니라 발생농장 방문 방역 관계자들의 경우 충분한 휴식과 격리기간도 갖지 않은 채 다시 업무에 복귀하는 현실에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특히 인력 부족으로 인해 여러 농장을 오갈 수 밖에 없는 방역관계자들의 경우 질병에 노출, 상당한 고위험 역학군으로 분류 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방역당국 일각에서 오히려 질병 전파를 부추길 수 있는 개별 농장별 방역 초소 설치 추진 소식도 들린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비현실적 전시 행정의 즉각 중단과 함께 해당 사업에 투입될 잉여예산이 있다면 차라리 살처분과 현장 예찰 등으로 이미 인력의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지역의 방역 지원 및 도축장, 또는 거점 소독시설 지원확대에 전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남도협의회는 이와관련 생사를 걸고 ASF와 전쟁중인 한돈농가들은 죽기살기로 방역 소독에 최선을 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고, 방역을 위해서라면 불편과 피해를 감수할 각오가 돼 있다정부와 질병에 공동 대처하여 위기를 극복하는 파트너이지, 절대 수동적인 감시의 대상이 아님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실효적인 방역 대책에 매진해 줄 것을 강력히 정부에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