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1.3℃
  • 흐림제주 8.8℃
  • 구름많음강화 -3.5℃
  • 맑음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한돈협 “소독 안한 중국산 양돈기자재 반입 금물”

ASF발생국 제품 ‘지정검역물’ 포함 정부에 요청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방지를 위해 발생국에서 수입되는 기자재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최근 ASF 발생국으로부터 들어오는 양돈기자재도 ‘지정검역물’에 포함시켜 줄 것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요청했다.
중국과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등 주변국으로 ASF가 급속히 확산, 정부가 담화문까지 발표하면서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전국민적 협조를 당부하고 나선 상황에 ASF 발생국으로 부터 수입되는 양돈기자재의 경우 아무런 소독없이 국내로 반입되고 있는 만큼 대책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상 지정검역물인 ‘사료, 사료원료, 기구, 깔짚, 그 밖의 물건의 범위’에 ASF 발생국에서 수입되는 양돈기자재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