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1℃
  • 맑음제주 4.7℃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생산단계 HACCP 의무화, 준비 부족 현장 진통 클 듯

[축산신문]

송기택 팀장(하림홍보팀)

111년만에 찾아 온 최악의 폭염으로 ‘잠 못 이루는 밤’은 전국적으로 연일 신기록 행진이다.
축산농가는 더하다. 자식 같은 가축들이 헐떡이는데 지켜 볼 수만 없어, 축사에 제빙기와 환풍기 등 냉방기구 설치는 물론 축사지붕에 물을 뿌려주는 등 사투(死鬪)를 벌이고 있다.
산란계에는 농장 식품안전관리(HACCP)인증 기준을 강화한다는 달갑지 않은 소식까지 들려온다.
지난해 여름을 강타한 ‘살충제 계란 파동’의 후속조치로 정부와 국회는 식품의 원재료부터 생산과 제조, 가공, 조리, 유통에 이르는 공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중점 관리하도록 농장 HACCP 인증 의무화를 추진 한다는 것이다.
식품안전을 위해 만시지탄(晩時之歎)이지만 HACCP 인증 의무화는 동물복지와 함께 미래 축산업의 핵심 과제이다. 하지만 농가는 아직 준비가 안됐고 특히 무허가축사 적법화 등 발등의 불도 끄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농장 HACCP 인증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